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물가 속 '서민 지원 자금' 수조원 푸는 걸프 산유국

송고시간2022-07-05 19:46

beta

세계적인 물가 급등 상황 속에 걸프 산유국들이 서민 지원 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우디·UAE, 저소득층 지원 예산 대폭 늘려

UAE 두바이 도심
UAE 두바이 도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세계적인 물가 급등 상황 속에 걸프 산유국들이 서민 지원 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저소득층 지원 예산을 두 배로 늘리기로 했다. 늘어난 예산 규모는 280억 디르함(약 10조원)에 이른다.

UAE 정부는 이 예산을 식료품, 에너지 분야 가격 상승 영향을 완화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구가 1천만명 수준인 UAE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많은 양의 원유를 수출하는 나라이지만, 국민들에게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가다.

올해 초부터 UAE 내 소매 연료 가격이 80% 가까이 급등하자 저소득층 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생활이 팍팍해지자 올해 초에는 배달업 종사자들이 이례적으로 파업을 일으키기도 했다.

현지 일간 더내셔널은 UAE 전체 인구 중 약 10%가 이번 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했다.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대학생들과 46세 이상 실업자들에 대한 재정 지원도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더내셔널은 부연했다.

사우디 국왕과 왕세자
사우디 국왕과 왕세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우디아라비아는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7조원 가까운 재정을 투입한다.

살만 빈 알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은 전날 각 부처 장관에게 물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을 돕기 위한 예산으로 200억 리얄(약 6조9천억원)을 배정하라고 지시했다.

알사우드 국왕은 국영 SPA 통신을 통해 "세계적인 물가 폭등의 영향에서 (서민)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분배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도 최근 경제 회의에서 "불안한 국제 정세로 일어난 비용 상승에 직면한 상황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시민들을 생각해야 한다"며 물가상승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관료들에게 주문했다.

경제 컨설팅 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제임스 스완턴 이코노미스트는 "사우디와 UAE가 재정 지출을 늘렸지만, 양국이 고유가 상황에서 원유 판매로 얻은 이익을 고려할 때 재정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늘에서 더위 피하는 사우디인들
그늘에서 더위 피하는 사우디인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