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사상황 문서 인터넷에 공개한 경찰…"실수로 공개 체크"

송고시간2022-07-05 19:29

beta

인천경찰청의 특정 부서가 수사 진행 상황 등이 담긴 문서를 인터넷에 공개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초과근무 승인용 내부 문서인 '한시적 현업 동원명령서'를 정보공개포털 웹사이트에 최근까지 1년 넘게 공개해왔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담당자가 공문서 기안을 할 때 공개와 비공개를 체크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며 "현재 진상 조사 중이며 관련자가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경찰청
인천경찰청

[인천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경찰청의 특정 부서가 수사 진행 상황 등이 담긴 문서를 인터넷에 공개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초과근무 승인용 내부 문서인 '한시적 현업 동원명령서'를 정보공개포털 웹사이트에 최근까지 1년 넘게 공개해왔다.

정부가 운영하는 정보공개포털에 공개된 문서는 누구든지 별다른 절차 없이 열람할 수 있다.

공개된 문서 중에는 검거 대상 피의자 이름과 담당 경찰관의 동원 이유·장소가 적혀 있는 것도 있다. 도주 중인 피의자가 본다면 수사 진척 사항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다.

또 피의자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가 상세히 적힌 체포영장과 압수수색영장 원문 등도 공개돼 누구든지 열람할 수 있었다.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의 옛 남자친구가 의문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내부 보고용 문서도 공개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이와 관련한 문제 제기가 있고 난 뒤에야 그동안 공개했던 문서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부적절하게 공개됐던 문서는 수백 건 규모인 것으로 추정됐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담당자가 공문서 기안을 할 때 공개와 비공개를 체크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며 "현재 진상 조사 중이며 관련자에게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