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최악 단전 2주째 지속 "경제 하루 최대 3천200억원 손실"

송고시간2022-07-05 19:04

beta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최악의 단전 사태가 2주째 접어들었다.

남아공 전력공사 에스콤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 월요일인 4일까지도 6단계 로드셰딩(순환단전)을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시한 데 이어 5일 현재도 시간대별로 2∼5단계 로드셰딩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

신문은 또 가장 상태가 안 좋은 발전소는 가동 예정 시간의 70% 가까이 꺼져 있다면서 "6단계 순환단전 등 길고 비싼 정전이 일상화돼 경제에 하루 40억 랜드(약 3천193억 원)의 손실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아공 전력 송전탑
남아공 전력 송전탑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최악의 단전 사태가 2주째 접어들었다.

남아공 전력공사 에스콤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 월요일인 4일까지도 6단계 로드셰딩(순환단전)을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시한 데 이어 5일 현재도 시간대별로 2∼5단계 로드셰딩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

이 같은 순환단전은 오는 8일까지도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하루 6시간에서 최고 10시간까지 부분 정전이 되는 6단계 로드셰딩이 벌어진 것은 2019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에스콤은 전력 부문은 필수사업장이라 법원에서 파업을 금했음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수 주째 '불법' 파업을 벌여 단전 사태가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사측에서 새로 제시한 7% 임금인상안 등에 대한 조합원 결의를 5일 중 사측에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간 순환단전 사태 예고한 에스콤
한 주간 순환단전 사태 예고한 에스콤

[에스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에스콤의 문제는 노조 파업 이전부터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주간지 선데이타임스는 최신호(3일)에서 에스콤의 석탄화력발전소 14개 가운데 절반 정도의 발전 단위가 정비 후 9개월 이내에 다시 고장이 나는 실정이라고 에스콤 내부 자료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또 가장 상태가 안 좋은 발전소는 가동 예정 시간의 70% 가까이 꺼져 있다면서 "6단계 순환단전 등 길고 비싼 정전이 일상화돼 경제에 하루 40억 랜드(약 3천193억 원)의 손실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6단계 로드셰딩은 전력 수요를 못 따라가는 공급난에 따른 과부하로 전체 전력망이 다운되지 않도록 6천MW(메가와트)가 덜어내진다.

단전 사태가 길어짐에 따라 집권당 아프리카민족회의(ANC)의 지지도도 동반 추락하는 가운데 담당 주무장관과 에스콤 최고경영자 등을 경질해야 한다는 등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또 수도권 츠와네 광역시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와 에스콤 간 누적된 전기료 체납을 해결하는 협상이 벌어지고 있다.

안드레 데 루이터 에스콤 최고경영자(CEO)는 경영부실과 정비 불량을 해결하기 위해선 4천억 랜드 규모의 회사 빚을 2천억 랜드로 줄여야 10여년 된 전력난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재생에너지 전환을 서두르고 남아공 전력의 약 90%를 공급하는 에스콤을 민영화하며 민간 독립 전력사업자를 더 많이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