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송고시간2022-07-06 11:15

beta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카사우본 멕시코 외교장관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장관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오세훈 시장은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 및 서울·멕시코시티 친선결연 3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에 에브라르드 장관이 명예시민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두 나라, 두 도시가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멕시코 외교장관
발언하는 멕시코 외교장관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박진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카사우본 멕시코 외교장관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장관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멕시코시티 시장 출신인 에브라르드 장관은 지난 3일부터 한국을 방문 중이다.

서울시는 서울에서 연속 3년 또는 누적 5년 이상 거주하는 외국인과 시를 방문한 주요 외빈에게 외국인 명예시민증을 수여하고 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외빈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오세훈 시장과 에브라르드 장관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멕시코시티 시장 시절 에브라르드 장관은 2010년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회의 참석 차 멕시코시티를 방문한 오 시장을 만나 두 도시 간 교류 강화를 위한 합의서에 함께 서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 및 서울·멕시코시티 친선결연 3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에 에브라르드 장관이 명예시민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두 나라, 두 도시가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