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털려고"…파출소서 화살총 쏜 20대, 범행 수법도 대담

송고시간2022-07-05 17:18

beta

새벽 시간에 파출소에 난입해 화살총을 쏜 20대가 경찰 조사에서 "은행을 털기 위해 시험 삼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2시 15분께 여수경찰서의 한 파출소를 찾아가 화살총을 쏜 혐의(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된 A(22)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이렇게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외국에 나가 살려고 돈이 필요했다"며 "은행을 털려고 했는데 일반인 상대로는 연습이 안 되고 시험 삼아 파출소를 정했다"고 진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휴대를 위해 화살총 개머리판 제거, 화살촉도 짧게 잘라

파출소 범행 뒤 도주하면서 옷 갈아입고, 가발 써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새벽 시간에 파출소에 난입해 화살총을 쏜 20대가 경찰 조사에서 "은행을 털기 위해 시험 삼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에 쓰인 화살총
범행에 쓰인 화살총

[여수경찰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5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2시 15분께 여수경찰서의 한 파출소를 찾아가 화살총을 쏜 혐의(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된 A(22)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이렇게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외국에 나가 살려고 돈이 필요했다"며 "은행을 털려고 했는데 일반인 상대로는 연습이 안 되고 시험 삼아 파출소를 정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해외 인터넷 직구 사이트에서 40만∼50만원을 주고 화살총과 화살촉 등을 샀다.

화살총은 길이가 80cm인데 A씨는 휴대가 간편하도록 개머리판을 잘라 38cm로 줄였다.

이 화살총은 정확한 성능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사거리가 100여m로 사건 당시 화살촉이 아크릴판에 꽂힐 정도로 위력이 센 것으로 알려졌다.

화살촉도 40cm인데 A씨는 20cm로 짧게 잘랐다.

A씨는 파출소에 난입해 화살총을 쏜 뒤 그대로 달아났으며 경찰은 현장에서 바로 검거하지 못해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경찰은 형사 등 50여명을 투입해 사건 발생 12시간만인 30일 오후 2시께 집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파출소에서 나와 옷을 3번 갈아입고 가발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화살총과 화살촉 4개, 가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경찰은 화살총이 살상용인지 확인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모의 총포 검사를 의뢰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