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가을 대유행 우려되는데…개량백신 부스터샷 늦어지나

송고시간2022-07-05 16:35

beta

코로나19가 가을에 대규모로 재확산할 개연성이 커지고 있지만 현재 유행 중인 오미크론 하위변종을 막을 수 있는 개량 백신이 제때 보급되지 않을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올해 하반기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위해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와 모더나에 지난겨울 유행했던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가 아닌 BA.4와 BA.5 변이를 막을 백신을 개발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존 백신으로 형성된 집단면역이 날이 갈수록 약화하는 상황에서 신종 변이를 막아줄 새 백신이 빨리 보급되지 않는다면 올가을과 겨울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다시 한번 전 세계를 휩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A.4·BA.5 방어 백신 10월에야 나올 듯…미 FDA 위원들 "더 늦어질 수도"

오미크론 원형 겨냥한 백신은 즉시 생산 가능…"어떤 것이라도 최신 백신 필요해"

코로나19 백신
코로나19 백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코로나19가 가을에 대규모로 재확산할 개연성이 커지고 있지만 현재 유행 중인 오미크론 하위변종을 막을 수 있는 개량 백신이 제때 보급되지 않을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올해 하반기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위해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와 모더나에 지난겨울 유행했던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가 아닌 BA.4와 BA.5 변이를 막을 백신을 개발해달라고 요청했다.

BA.4와 BA.5는 오미크론에서 파생된 하위변이로, 현재 전세계에서 코로나19 유행을 주도하고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모두 미국 회사인 만큼, 신종변이용 개량 백신은 미국에서 가장 먼저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 개량 백신이 미국에서도 제때 보급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두 제조사는 신규 백신을 오는 10월에나 정부에 전달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지난주 미 식품의약국(FDA) 회의에 참석한 일부 자문위원들은 공급 일정이 그보다 더 늦춰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기존 백신으로 형성된 집단면역이 날이 갈수록 약화하는 상황에서 신종 변이를 막아줄 새 백신이 빨리 보급되지 않는다면 올가을과 겨울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다시 한번 전 세계를 휩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 미국에서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영국, 프랑스, 포르투갈, 벨기에 등 유럽에서도 병원 입원자가 급증세를 타고 있다.

역학자들은 최악의 경우 향후 1년 안에 미국 안에서 20만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화이자·모더나(CG)
화이자·모더나(CG)

[연합뉴스TV 제공]

NYT에 따르면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를 겨냥한 백신은 개발이 끝났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이미 시판용 백신 생산에 들어갔고, 모더나는 여름부터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가을까지는 두 백신 중 어떤 것이라도 빨리 맞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과학계 설명에 따르면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에 대응해 개발된 백신은 오미크론에서 파생된 하위 변이에도 일정 부분 방어 능력이 있다.

이런 특징 때문에 다른 나라들은 더 빨리 사용할 수 있는 오미크론 원형 백신을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NYT는 전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