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22사단 장병들 훈련 중 교통사고 운전자 구조

송고시간2022-07-05 15:37

beta

훈련 중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부상자 구조에 이바지한 장병들이 본보기가 되고 있다.

5일 육군 22사단에 따르면 예하 금강산여단 포병대대 2포대장 원영욱 대위 등 장병 4명은 전술훈련 기간이던 지난달 30일 오후 4시께 주둔지로 이동하던 중 강원 고성군 죽왕면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을 목격했다.

이 중사는 "국가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이자 의료인의 한사람으로서 다친 운전자를 구조할 수 있었던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훈련 중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부상자 구조에 이바지한 장병들이 본보기가 되고 있다.

육군 22사단 금강산여단 장창민 상병(왼쪽)과 이길희 중사
육군 22사단 금강산여단 장창민 상병(왼쪽)과 이길희 중사

[육군 22사단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5일 육군 22사단에 따르면 예하 금강산여단 포병대대 2포대장 원영욱 대위 등 장병 4명은 전술훈련 기간이던 지난달 30일 오후 4시께 주둔지로 이동하던 중 강원 고성군 죽왕면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은 앞 범퍼가 파손된 채 연기가 나고 있었고 도로에는 차량 파편이 널려 있었다.

차량에는 운전자가 피를 흘린 채 앉아 있었다.

현장으로 달려간 원 대위 등은 사고를 먼저 목격하고 현장에서 안전조치를 하고 있던 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교통정리에 나섰다.

이어 도착한 의무반장 이길희 중사와 의무병 장찬민 상병은 다친 운전자의 의식을 확인하고 상처를 지혈하는 등 응급조치를 한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이 중사는 "국가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이자 의료인의 한사람으로서 다친 운전자를 구조할 수 있었던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mom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