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최상목 경제수석 바보짓"…'중국 대안시장' 거론 비판

송고시간2022-07-05 11:51

beta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5일 '중국 대안 시장' 필요성을 거론한 최상목 경제수석을 두고 "바보짓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윤석열 대통령이 '5년간 바보짓했다'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하던데 이거야말로 진짜 바보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마드리드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20년간 우리가 누려온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 시대는 끝나간다"며 "중국 대안 시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무실에 배우자 와 있으면 장관들 들어오겠나…필요시 부부합동 근무실 더 만들라"

대화하는 최상목 경제수석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대화하는 최상목 경제수석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최상목 경제수석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대화하고 있다. 2022.7.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5일 '중국 대안 시장' 필요성을 거론한 최상목 경제수석을 두고 "바보짓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윤석열 대통령이 '5년간 바보짓했다'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하던데 이거야말로 진짜 바보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마드리드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20년간 우리가 누려온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 시대는 끝나간다"며 "중국 대안 시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이에 대해 지난해 요소수 부족 사태를 언급하며 "요소수처럼 중국에서 80% 이상을 수입해야 할 품목이 2천 개 이상"이라며 "여기서 어떻게 갑자기 탈(脫) 중국을 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실에 마련된 5층 집무실을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문제 제기를 했다. 앞서 김건희 여사가 공무를 목적으로 용산 청사를 방문할 경우 윤 대통령이 2층 집무실에 머무르고 김 여사가 5층 집무실과 접견실을 임시로 사용하는 방안이 거론돼 왔다.

박 전 원장은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을 구분하지 못하시는 것 같은데, 집무실에 배우자가 와 계시면 장관, 수석들이 들어오겠나"라며 "만약 필요하면 부부 합동 근무실을 더 만들면 된다"라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이 전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최근 하락한 지지율을 두고 '별로 의미가 없다'고 한 데 대해서는 "민심이 윤석열 정부를 떠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것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항에 물이 다 빠져나가면 금붕어는 어떻게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음주운전 논란이 일었던 박순애 교육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는 "음주 전문가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면 학생들한테 뭘 가르치나"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정년을 맞는 교육 공무원들이 포상을 신청했다가 음주운전 경력으로 370∼380명이 탈락했다"라며 "교육부 장관은 취임 일성으로 '음주운전으로 포상 탈락한 교육 공무원들 복권해 포상하겠다고 발표해야 한다"고 비꼬았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