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대통령, 복지장관 낙마 리스크 의원입각으로 돌파?

송고시간2022-07-05 11:37

코로나19·의료·연금개혁 등 현안 시급…금주 지명은 어려울듯

"尹대통령, 이런저런 사람 직접 살펴보겠다 해"…이명수 등 거론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7.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기자 =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들이 잇따라 자진사퇴하면서 '의원입각' 가능성이 고개를 든다.

정호영·김승희 후보자에 이어 세 번째 낙마가 또 있어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 속에 현역 국회의원을 후보자로 내세워 야당의 파상공세를 돌파하는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복지장관 인선을 당장 서두르는 분위기는 아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주에 곧바로 새 장관 후보자를 지명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후보 추천과 검증에 다시 상당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며 "여러 사람이 고사해 적임자를 찾기 쉽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현재 새 정부 고위 정무직 가운데선 복지장관과 검찰총장 정도가 공석으로 남아있다.

조만간 후보추천위원회가 꾸려지는 검찰총장과 달리 복지장관은 이미 두 후보자가 도덕성 논란에 휘말려 자진사퇴한 상황으로 후속 인선에 더욱 신중을 기할 전망이다.

다만, 코로나19 위기가 현재진행형이고, 윤 대통령이 핵심 과제로 언급한 연금 개혁이 첫발조차 떼지 못한 만큼 인선을 마냥 늦추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의료 규제 개혁이나 저출산 고령화 대책 마련도 복지장관의 시급한 현안이다.

이에 따라 여권 일각에서는 현역 의원이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낙마한 전례는 없다는 이른바 '의원불패' 신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과거 정부에서도 복지장관 인사가 원래 굉장히 어려웠다"며 "보건과 복지 어느 한쪽도 소홀히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이제는 국회의원으로 할 가능성이 크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는 충남 아산갑 출신 4선 중진인 이명수 의원 등이 유력 후보군 중 하나로 거론된다.

이 의원은 과거 행정고시 합격 직후 복지부에서 수습사무관으로 일한 경험이 있으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와 위원장을 지냈다.

약사 출신인 서정숙 의원, 간호사 출신인 최연숙 의원 등도 보건복지 분야 전문가 그룹으로 꼽히지만, 초선 비례대표로 중량감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다.

그러나 윤 대통령이 의료인 출신을 신임 복지장관으로 임명해 규제 개혁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애초 계획을 끝까지 관철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여성 최우선 발탁 기조도 변수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새 복지장관 후보자 인선과 관련, "윤 대통령이 이런저런 사람을 좀 직접 살펴보고, 천천히 결정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g4T8dCLXP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