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PTPP 가입 반대·농어민 생존권 쟁취"…12일 대규모 집회 예고

송고시간2022-07-05 11:04

beta

농·어민들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저지를 위해 이달 12일 대규모 상경 투쟁을 벌이겠다고 5일 밝혔다.

농·어민 및 시민사회단체 100여 곳이 모인 'CPTPP가입저지 범국민운동본부'(범국민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어업을 홀대하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CPTPP 가입을 저지해 농어민 생존권과 국민건강권을 쟁취하기 위해 범국민대회를 연다"고 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12일 오후 서울역 앞에서 범국민대회를 연 뒤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PTPP 가입저지 운동본부, 농어민 생존권 보장 촉구
CPTPP 가입저지 운동본부, 농어민 생존권 보장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저지 범국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7·12 범국민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가 비료 지원예산을 삭감하고, 농산물시장을 거의 전면개방해야 하는 CPTPP가입을 선언하는 등 농어업을 홀대하고 있다며 오는 12일 농어민생존권과 식량주권 쟁취, CPTPP 가입 저지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2022.7.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농·어민들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저지를 위해 이달 12일 대규모 상경 투쟁을 벌이겠다고 5일 밝혔다.

농·어민 및 시민사회단체 100여 곳이 모인 'CPTPP가입저지 범국민운동본부'(범국민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어업을 홀대하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CPTPP 가입을 저지해 농어민 생존권과 국민건강권을 쟁취하기 위해 범국민대회를 연다"고 했다.

이들은 "이제까지 한국은 50여 개 FTA(자유무역협정)를 맺었지만, 농업의 중요성과 민감성 때문에 농업 개방률은 76%밖에 되지 않았다"며 "하지만 정부는 농수축산물 관세를 96.1% 이상 개방해야 하는 CPTPP에 가입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CPTPP를 주도하는 일본은 후쿠시마 8개 현의 농수축산물 수입을 사실상 가입의 전제조건으로 걸고 있다"며 "이는 우리 국민의 건강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12일 오후 서울역 앞에서 범국민대회를 연 뒤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집회에는 5천 명가량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