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지도했던 산투 감독, 사우디 알이티하드 사령탑으로

송고시간2022-07-05 10:18

beta

한때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손흥민(30)을 지도한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사우디아라비아 명문 알이티하드 지휘봉을 잡았다.

알이티하드는 5일(한국시간) 산투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트위터 등 SNS 공식 채널을 통해 밝혔다.

산투 감독은 영상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최고의 클럽인 알이티하드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알이티하드 이끄는 산투 감독(오른쪽)
알이티하드 이끄는 산투 감독(오른쪽)

[알이티하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때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손흥민(30)을 지도한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사우디아라비아 명문 알이티하드 지휘봉을 잡았다.

알이티하드는 5일(한국시간) 산투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트위터 등 SNS 공식 채널을 통해 밝혔다.

산투 감독은 영상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최고의 클럽인 알이티하드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과 산투 감독
손흥민과 산투 감독

[EPA=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제2의 도시인 제다를 연고로 둔 알이티하드는 알힐랄(18회), 알나스르(9회)에 이어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통산 최다 우승 3위(8회)에 올라있는 구단이다.

지난 시즌에는 알힐랄에 이어 2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산투 감독은 2017년부터 4년간 울버햄프턴(잉글랜드)을 이끌며 프리미어리그(EPL) 상위권 팀으로 업그레이드시켜 크게 주목받았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는 토트넘 지휘봉을 잡으며 '빅클럽' 감독이 됐지만, 성적 부진으로 4개월 만에 경질당하는 아픔을 겪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