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유엔 인권보고관 맹비난…"실상 왜곡하고 악랄하게 비방"

송고시간2022-07-05 10:20

beta

북한은 퇴임을 앞두고 최근 한국을 찾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그동안 자신들을 악랄하게 비방했다고 성토했다.

5일 북한 외무성은 조선인권연구협회 연구사 장철호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산송장의 비루한 추태' 글에서 킨타나 보고관을 향해 "서방의 손때묻은 주구(走狗)"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유엔 무대에서 우리의 인권 실상을 심히 왜곡하고 악랄하게 비방 중상하는 보고서 제출 놀음을 연례행사처럼 벌려놓았다는 것은 온 세상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연합뉴스와 인터뷰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연합뉴스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임기 중 마지막으로 한국을 찾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30일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2022.6.3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퇴임을 앞두고 최근 한국을 찾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그동안 자신들을 악랄하게 비방했다고 성토했다.

5일 북한 외무성은 조선인권연구협회 연구사 장철호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산송장의 비루한 추태' 글에서 킨타나 보고관을 향해 "서방의 손때묻은 주구(走狗)"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장 연구사는 "원래 조선(북한) 인권상황 특별보고자라는 것은 우리에 대한 적대 의식이 골수에 들어찬 미국을 비롯한 불순 세력들이 우리의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시켜보려는 기도 밑에서 조작해낸 직제 아닌 직제"라며 "애당초 우리는 이를 인정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자가 2016년부터 조선인권상황특별보고자의 벙거지를 뒤집어쓰고 해놓은 짓이란 상전이 던져주는 턱찌꺼기로 연명해가는 인간쓰레기들이 날조해낸 모략자료들을 걷어 모아서 국제무대에서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고 대결 분위기를 고취한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킨타나 보고관이 탈북민 인터뷰를 토대로 북한 인권상황을 파악한 것을 '인간쓰레기들의 모략'이라고 깎아내린 것이다.

또 "유엔 무대에서 우리의 인권 실상을 심히 왜곡하고 악랄하게 비방 중상하는 보고서 제출 놀음을 연례행사처럼 벌려놓았다는 것은 온 세상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자의 과거 행적을 우리는 빠짐없이 기록해두고 있다"며 "누구이든 우리의 인권 실상을 날조하여 우리 국가의 영상에 먹칠을 하려 든다면 두고두고 수치와 모멸만을 들쓰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8월에 퇴임하는 킨타나 보고관은 임기를 얼마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도 지난달 말 서울을 찾아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고 대북 단체들과 의견을 나누는 등 마지막까지 활발하게 활동했다.

그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북한은 유엔의 일원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따끔하게 지적하기도 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