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증권, 7월 코스피 2,180∼2,480 전망…"이익 하향 불가피"

송고시간2022-07-05 09:34

beta

현대차증권[001500]은 5일 코스피 이익 하향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며 7월 지수 예상 등락 범위(밴드)를 2,180∼2,480으로 제시했다.

이재선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8.52배로 코로나19 및 미중 무역분쟁 구간의 최저치 수준에 근접했다"며 "다만 미국의 소비심리 최저치 경신이 지속되면 반도체 수출 리스크가 부각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코스피는 고점 대비 낙폭 30%를 기록하며 사실상 약세 구간에 진입했다"며 "현재 코스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 증가한 250조원이지만, 추가 이익 하향 조정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피, 장중 2,320대
코스피, 장중 2,320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21.77포인트(0.95%) 오른 2,322.11에, 코스닥지수는 6.67포인트(0.92%) 오른 729.40에 개장했다. 2022.7.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현대차증권[001500]은 5일 코스피 이익 하향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며 7월 지수 예상 등락 범위(밴드)를 2,180∼2,480으로 제시했다.

이재선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8.52배로 코로나19 및 미중 무역분쟁 구간의 최저치 수준에 근접했다"며 "다만 미국의 소비심리 최저치 경신이 지속되면 반도체 수출 리스크가 부각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2019년 반도체 수출 증가율이 역성장 구간에 진입할 때 코스피 주가순자산비율(PBR) 최저점은 0.83배이며, 이를 지수로 환산하면 2,070"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스피는 고점 대비 낙폭 30%를 기록하며 사실상 약세 구간에 진입했다"며 "현재 코스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 증가한 250조원이지만, 추가 이익 하향 조정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삼성전자[005930] 주가 수익률에 후행하는 반도체 수출 모멘텀이 점차 약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반도체 지수 회복 가능성과 그에 따른 국내 수출의 경착륙 가능성을 제한하는 지표를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