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가양역 인근서 20대 여성 일주일째 실종

송고시간2022-07-05 09:20

beta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직장인 김가을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이후부터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통신 내역과 CCTV, 지인들과의 연락 기록 등을 확인하며 김씨 행적을 추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범죄 피해 정황은 확인되지 않아"…수색 작업

[김가을씨 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가을씨 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직장인 김가을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이후부터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김씨 가족은 같은 날 오후 11시 3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 당일 김씨는 오후 11시께 '언니가 쓰러져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신고해 언니 집으로 구급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통신 내역과 CCTV, 지인들과의 연락 기록 등을 확인하며 김씨 행적을 추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 가족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개한 전단에 따르면 김씨는 키 163㎝에 마른 체구이며, 짧은 커트 머리를 하고 있다. 실종 당시에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 부츠 등을 착용하고 있었다.

nor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vR-CZRiTr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