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1차관, EU 사무차장과 통화…이란핵합의 복원협상 동향 논의

송고시간2022-07-05 09:09

beta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최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이란핵합의(JCPOA) 복원 협상을 중재했던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 대외관계청(EEAS) 사무차장과 통화했다고 외교부가 5일 밝혔다.

조 차관은 전날 오후 진행된 모라 사무차장과의 취임 후 첫 통화에서 JCPOA 복원 협상 현안과 관련, 한·유럽연합(EU)간 전략적 소통 강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모라 사무차장은 최근 도하 협상 동향과 전망을 상세히 설명했고, 조 차관은 이에 사의를 표하며 핵협상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EU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현동 외교부 1차관
조현동 외교부 1차관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최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이란핵합의(JCPOA) 복원 협상을 중재했던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 대외관계청(EEAS) 사무차장과 통화했다고 외교부가 5일 밝혔다.

조 차관은 전날 오후 진행된 모라 사무차장과의 취임 후 첫 통화에서 JCPOA 복원 협상 현안과 관련, 한·유럽연합(EU)간 전략적 소통 강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모라 사무차장은 최근 도하 협상 동향과 전망을 상세히 설명했고, 조 차관은 이에 사의를 표하며 핵협상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EU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

JCPOA 협상 관련 현안이란 한국 내에 동결된 이란의 원화자금을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이란 동결자금은 70억 달러가량으로 이란의 해외 동결자산 가운데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이 문제가 풀리려면 JCPOA 복원 협상에서 돌파구가 마련돼야 하므로 한국은 JCPOA 당사국은 아니지만 협상 참가국들과 긴밀히 소통해 왔다.

이란과 미국은 EU를 중재자로 지난달 말 도하에서 핵합의 복원 간접 협상을 벌였으나 협상은 별다른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