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법원, '전투기 부품 밀수' 중국인 2명에 징역 5∼6년

송고시간2022-07-05 08:14

beta

러시아에서 옛 소련 전투기 수호이-27(Su-27) 부품을 밀수한 혐의로 중국인 2명에게 5년 이상의 징역형이 선고됐다고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주 힘키 법원은 이날 Su-27의 연료 분배기 등을 불법 매수한 중국인 자오 신에 대해 징역 5년 6개월을, 리 홍글량에 대해서는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2018년 온라인 광고를 통해 마리나 자비알로바라는 러시아인과 접촉한 뒤 한 남성으로부터 연료분배기를 매수해 중국으로 반출한 혐의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공군의 Tu-22M3 장거리 전략 폭격기(왼쪽)와 SU-30 SM 전투기. [러시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음.

러시아 공군의 Tu-22M3 장거리 전략 폭격기(왼쪽)와 SU-30 SM 전투기. [러시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음.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러시아에서 옛 소련 전투기 수호이-27(Su-27) 부품을 밀수한 혐의로 중국인 2명에게 5년 이상의 징역형이 선고됐다고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주 힘키 법원은 이날 Su-27의 연료 분배기 등을 불법 매수한 중국인 자오 신에 대해 징역 5년 6개월을, 리 홍글량에 대해서는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2018년 온라인 광고를 통해 마리나 자비알로바라는 러시아인과 접촉한 뒤 한 남성으로부터 연료분배기를 매수해 중국으로 반출한 혐의를 받았다.

이들은 그러나 이 연료분배기가 고장 난 것을 알고 환불을 요구했고, 이에 이 분배기를 돌려보낸 뒤 지불했던 돈을 받기 위해 러시아로 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또 이후에는 자비알로바를 통해 Su-27의 온도 감지 센서도 주문했다.

하지만, 자비알로바는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심어놓은 요원이었던 탓에 2019년 돈을 지불하려고 한 카페에서 만났다가 러시아 당국에 덜미가 잡혔다.

이들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다만, 법원은 이들의 혐의 가운데 범죄 책임을 가중하는 '조직적 단체' 부분은 삭제했다.

Su-27는 옛 소련이 1980년대에 개발한 전투기다.

taejong75@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K90U4JnNM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