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총리 "난방비 청구서 감당 못 해…사회적 기폭제 우려"

송고시간2022-07-04 23:15

beta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3일(현지시간) 슈퍼마켓과 상점, 주유소에서의 물가 급등을 주시하고 있다며, 특히 난방비 청구서는 사회적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날 독일 ARD방송과의 여름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은 갑자기 수백 유로가 오른 난방비 청구서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0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권유…유니퍼 정부구제 가능성 시사"

"독일 아우토반에 속도제한 도입 가능성 일축"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3일(현지시간) 슈퍼마켓과 상점, 주유소에서의 물가 급등을 주시하고 있다며, 특히 난방비 청구서는 사회적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날 독일 ARD방송과의 여름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은 갑자기 수백 유로가 오른 난방비 청구서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숄츠 총리는 이와 관련해 4일 총리실에서 노사, 학자, 연방은행 관계자들과 만나 인플레이션 대응 '집중행동'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다만, 독일 신호등(사회민주당-빨강·자유민주당-노랑·녹색당-초록) 연립정부는 이미 300억 유로(약 40조6천억원) 규모의 부담 경감 패키지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과세점은 높였고, 자가용 통근자에 대한 통근 거리에 입각한 소득공제액도 확대한데다, 일회성 지원금도 지급했고, 6월부터 3개월간 월 9유로(1만2천원)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까지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숄츠 총리는 "올해의 경우 우리가 한 여러 조처로 소득 중하위 계층에게는 가격상승분의 약 90%가 억제된 것으로 추산됐다"면서 "내년이 역대 최대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9유로 티켓의 연장 가능성이나 추가적 일회성 지원금 지급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9유로 티켓은 연장되지 않을 것"이라며 "고용주들이 일회성 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설은 창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는 60세 이상에게 4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유했다.

64세인 그는 "나는 아직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다"면서 "4차례 백신 접종을 받았는데, 그게 이유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하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인터뷰하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60세 이상 모든 이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올가을이나 겨울에는 예년처럼 학교 문을 닫는 것과 같은 극단적인 코로나19 방역 조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독일 고속도로인 아우토반에서 속도제한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축소로 인한 수익성 악화로 구제금융을 요청한 유럽 최대 에너지 회사 중 하나인 독일의 유니퍼와 관련해서는 "해당 기업과 함께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당시 독일 정부, 유럽연합(EU)집행위와 90억 유로(약 12조2천억원) 규모의 구제패키지에 합의한 루프트한자의 사례를 들면서 정부 차원의 구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