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휘발유 가격 사상최고 리터당 2천원 돌파

송고시간2022-07-04 22:58

beta

남아프리카공화국 휘발유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리터당 26랜드(약 2천65원)선으로 오른다고 IOL 등 현지매체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광물자원에너지부는 이날 휘발윳값을 6일 0시를 기해 리터당 2.37∼2.57랜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아공 소웨토의 한 주유소
남아공 소웨토의 한 주유소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휘발유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리터당 26랜드(약 2천65원)선으로 오른다고 IOL 등 현지매체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광물자원에너지부는 이날 휘발윳값을 6일 0시를 기해 리터당 2.37∼2.57랜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경유는 2.30∼2.31 랜드 상승한다.

이에 따라 주유소에서 휘발윳값은 25.99∼26.74랜드에, 경유는 22.22∼22.63랜드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번 가격 인상은 연료 가격이 리터당 21.63랜드였던 지난 4월 이후 4개월 연속 오르는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서방의 대러 제재, 중국의 코로나19 규제 완화에 따른 수요 증대 등 국제적 요인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소비자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리터당 75센트의 유류세 경감 조치를 8월 2일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