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1번 타자 조용호, 타박상 털고 열흘 만에 1군 복귀

송고시간2022-07-04 16:59

beta

프로야구 kt wiz의 1번 타자로 맹활약 중인 외야수 조용호(33)가 부상을 털고 1군에 복귀했다.

kt는 경기가 없는 4일 조용호를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정확히 열흘 만에 복귀한 조용호는 KIA를 제치고 4위로 도약한 kt의 상승세를 이끌 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용호 '3타점 2루타'
조용호 '3타점 2루타'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t wiz의 경기. 8회말 무사 만루에서 KT 조용호가 3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2022.5.3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kt wiz의 1번 타자로 맹활약 중인 외야수 조용호(33)가 부상을 털고 1군에 복귀했다.

kt는 경기가 없는 4일 조용호를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KIA 타이거즈와 주중 방문 3연전(5∼7일)에 앞서서 일찌감치 조용호를 합류시키기 위한 조치다.

올해 조용호는 타율 0.308, 출루율 0.385로 타순 맨 앞자리에서 kt 공격을 이끌었다.

타율 리그 11위, 출루율 리그 8위로 리그 최고의 1번 타자로 손꼽기에 부족하지 않은 성적이다.

조용호는 지난달 17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슬라이딩 도중 가슴에 공이 깔리면서 뼈에 타박상을 입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통증을 참고 출전하다가 결국 6월 24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정확히 열흘 만에 복귀한 조용호는 KIA를 제치고 4위로 도약한 kt의 상승세를 이끌 참이다.

kt는 조용호를 올린 대신 외야수 조대현(23)을 1군에서 말소했다.

이 밖에 LG 트윈스 우완 오석주(24), NC 다이노스 포수 정범모(35),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배성근(27), KIA 잠수함 투수 윤중현(27), 한화 이글스 우완 김규연(20)이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