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국 직전 멈춰선 여야…'先 의장 선출' 카드로 극적 타결

송고시간2022-07-04 17:43

beta

여야의 4일 국회 정상화 협상은 막판까지 진통을 거듭하면서 파국 직전까지 내몰렸다가 극적으로 타결됐다.

더불어민주당이 원(院) 구성 합의 불발시 단독으로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예고한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팽팽히 대치하던 여야는 본회의 개최 시각인 오후 2시가 임박해서야 '선(先) 의장단 선출'에 합의하면서 비로소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트게 됐다.

양측 간 접촉조차 실종되며 이대로 파국으로 달려가는 듯했던 여야 원 구성 협상은 권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마친 낮 12시 15분께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것"이라는 역제안을 내놓자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의장 단독 선출' 예고한 본회의 직전 합의…35일만 국회 공백 해소

'개점휴업'에 김창기·박순애·김승겸 등 3명 인사검증 기회 날려

악수하는 여야 원내대표
악수하는 여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여야의 4일 국회 정상화 협상은 막판까지 진통을 거듭하면서 파국 직전까지 내몰렸다가 극적으로 타결됐다.

더불어민주당이 원(院) 구성 합의 불발시 단독으로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예고한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팽팽히 대치하던 여야는 본회의 개최 시각인 오후 2시가 임박해서야 '선(先) 의장단 선출'에 합의하면서 비로소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트게 됐다.

지난 5월30일 21대 국회 전반기 임기가 종료된 이후 여야는 원 구성 협의에 나섰지만,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 등을 놓고 양보 없이 으르렁대기만 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애초 합의대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는 대신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구성과 법사위 권한 개편 등을 요구하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이에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를 단독 소집하고 의장 선출까지 밀어붙이겠다며 엄포를 놓았고 국민의힘이 극렬 반발하면서 국회에 전운이 짙게 드리웠다.

여야는 민주당이 의장 단독 선출 D데이로 설정한 이날을 하루 앞둔 전날 늦은 밤까지 양당 원내대표 및 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 회동'을 이어 갔으나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하며 별다른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날 오전에도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까지 진행된 협상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고 결렬의 책임을 상대에게 돌리는 등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양측 간 접촉조차 실종되며 이대로 파국으로 달려가는 듯했던 여야 원 구성 협상은 권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마친 낮 12시 15분께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것"이라는 역제안을 내놓자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핵심 쟁점인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 등은 잠시 옆으로 밀어 놓고 일단 시급한 의장단 선출부터 하자는 제안이다.

양당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총회 직전 통화를 했고 박 원내대표는 권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발언하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
발언하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민생을 내팽개쳤다는 비판에서 벗어나 통 큰 양보를 통해 협치를 이룬다는 명분을 내세울 수 있게 됐고, 민주당으로서도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이어 부담스러운 입법 독주 프레임에서 탈출할 출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여야의 이해가 맞아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후 양당은 오후 1시30분 각각 의총을 열어 합의안에 대한 추인을 받았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의총에서 "국회 운영을 정상화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고 어려운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댈 필요가 있어서 통 큰 양보를 했다"며 제안의 의의를 설명했고, 의총장에선 박수가 터져 나왔다.

같은 시각 민주당 의총에서 박 원내대표는 "초대형 복합 위기 앞에 풍전등화의 신세로 내몰리고 있는 민생을 지키기 위해서 더 이상의 국회 공전은 방치할 수 없다"며 권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하겠다고 말했고, 역시 박수를 받았다.

곧이어 열린 본회의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김영주·정진석 국회부의장이 일사천리로 선출되면서 국회가 공백 상태로 접어든 지 35일 만에 여야 합의로 국회의장단이 구성됐다.

때마침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 등에 휩싸인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자진 사퇴 형식으로 물러났다. 그간 야권은 김 후보자의 사퇴를 강력히 요구해왔기 때문에 이 역시 원 구성 협상에 영향을 끼친 제스처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은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승겸 합동참모의장의 임명을 재가했다. 여야가 개점 휴업을 이어가는 사이 김창기 국세청장까지 포함하면 총 3명의 후보자에 대한 인사 검증 기회를 스스로 걷어 차버린 셈이다.

발언하는 박홍근
발언하는 박홍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