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박순애 임명 강행에 "국민패싱·만취 국정운영"

송고시간2022-07-04 16:54

beta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박순애 후보자를 임명하자 "최소한의 국민 검증 절차를 무시한 국민 패싱, 만취 국정운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TF는 이날 윤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없이 박 부총리 임명을 강행하자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은 후보의 임명부터 강행하려는 것은 어떻게 봐도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TF는 "교육계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들끓는 불만, 조롱, 비난의 목소리가 윤 대통령에게는 들리지 않느냐"며 "의혹이 모두 사실이기에 검증 절차를 패싱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부적격 사유 제시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부적격 사유 제시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부 장관 후보자, 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TF 2차 합동회의'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사유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2022.6.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박순애 후보자를 임명하자 "최소한의 국민 검증 절차를 무시한 국민 패싱, 만취 국정운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TF는 이날 윤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없이 박 부총리 임명을 강행하자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은 후보의 임명부터 강행하려는 것은 어떻게 봐도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TF는 "교육계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들끓는 불만, 조롱, 비난의 목소리가 윤 대통령에게는 들리지 않느냐"며 "의혹이 모두 사실이기에 검증 절차를 패싱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지지율이 의미 없어'서 국민을 패싱하고 임명을 날치기했느냐"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말한 점을 꼬집은 것이다.

박 부총리는 후보자 시절 음주운전, 연구부정, 조교 갑질 등 교육부 업무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의혹을 받았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국회 정상화의 물꼬가 트이기 시작했는데 대통령께서 바로 문제가 많은 인사를 임명 강행한 것은 대단히 문제가 있고,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선 "한쪽에서는 의장 합의 선출이라는 모양새를 만들고 다른 한쪽에서는 박순애 후보자를 살리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날리는 '사전 기획' 속에서 강행된 게 아닌가 싶다"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겠다는 것도 아니고, 하겠다는데도 불구하고 강행한 건 저로선 묵과할 수 없다. 향후 어떻게 대응할지는 논의해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신현영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국회 공백 사태를 핑계로 국회 검증을 거부한 윤 대통령의 독선적 인사는 국민 검증을 통과할 자신이 없음을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신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윤석열 정부는 국무위원들의 인사기준이 무엇인지, 그 기준에 박순애 장관은 과연 적합한 인선인지 국민들께 솔직히 설명하고 잘못된 인사기준에 대해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