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타이거 우즈도 부르면 달려가는 '맥매너스 프로암'

송고시간2022-07-04 15:48

beta

타이거 우즈(미국)는 미국 밖으로 원정을 하면 최하 300만 달러의 초청료를 받는다.

유럽과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중동 지역 대회에 우즈가 떴다면 적지 않은 돈과 정성을 들인 결과라고 보면 맞다.

맥매너스 프로암은 우즈뿐 아니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스코티 셰플러, 콜린 모리카와, 저스틴 토머스, 잰더 쇼플리, 패트릭 캔틀레이, 더스틴 존슨,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 등 내로라하는 스타는 불러 모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PGA 챔피언십 이후 거의 2개월 만에 필드에 나서는 우즈.
5월 PGA 챔피언십 이후 거의 2개월 만에 필드에 나서는 우즈.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타이거 우즈(미국)는 미국 밖으로 원정을 하면 최하 300만 달러의 초청료를 받는다.

돈만 들인다고 우즈를 모실 수 있는 건 아니다. 숙식을 비롯해 온갖 편의를 제공하면서 성의를 다해야 한다.

유럽과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중동 지역 대회에 우즈가 떴다면 적지 않은 돈과 정성을 들인 결과라고 보면 맞다.

우즈가 별도의 초청료 등을 받지 않고 출전하는 미국 밖 대회는 메이저대회 디오픈과 라이더컵, 프레지던츠컵뿐이었다.

작년에 자동차 사고를 당해 힘겨운 재활을 여전히 이어가는 우즈가 재기 이후 처음으로 유럽까지 날아가 치르는 대회는 정규 투어 대회가 아닌 J.P. 맥매너스 프로암이다.

특히 우즈가 5월 말 PGA 챔피언십 3라운드를 마친 뒤 기권하고 나서 처음 출전하는 대회다.

아일랜드 남서부 해안가 도시 리머릭 근교의 어데어 매너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은 우즈뿐 아니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스코티 셰플러, 콜린 모리카와, 저스틴 토머스, 잰더 쇼플리, 패트릭 캔틀레이, 더스틴 존슨,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 등 내로라하는 스타는 불러 모았다.

올해 US오픈 챔피언인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도 출전한다.

현지 날짜로 4일과 5일 이틀 동안 36홀 경기로 열리는 이 대회 주최자는 아일랜드의 사업가이자 자선가인 존 패트릭 맥매너스로, 자선기금을 모으기 위해 1990년 시작했다.

특이하게도 5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데 2010년 이후에는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열리지 않다가 12년 만에 다시 개최된다.

엄청난 부자로 알려진 맥매너스는 한때 잉글랜드 프리미어 축구의 명문 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공동 구단주였고 경마 대회에서 우승을 여러 번 차지한 명마(名馬)를 거느린 마주로 명성이 높다.

2027년 라이더컵 개최지로 확정된 어데어 매너 골프클럽과 호텔을 낀 어데어 리조트 전체가 다 맥매너스 소유다.

엄청난 부자인데도 사생활은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한때 갖고 있던 경주마 이름이 '노코멘트'일만큼 대중과 언론에 노출을 삼간다.

우즈와 인연은 꽤 됐다.

우즈는 2000년, 2005년, 그리고 2010년에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출전했다. 이번이 네 번째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