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20개월 만에 2,300 붕괴 마감…환율 13년만에 최고(종합)

송고시간2022-07-06 16:10

beta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코스피가 1년 8개월 만에 2,300 아래에서 마감했다.

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을 밑돈 것은 2020년 10월 30일(2,267.1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관·외국인 유가증권시장서 9천억원 넘게 순매도

원/달러 환율 1,306.3원 마감…연고점 경신

2,300선 무너진 코스피
2,300선 무너진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코스피가 2,300선 아래로 하락한 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이 모니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을 밑돈 것은 2020년 10월 30일(2,267.1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한편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다. 2022.7.6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코스피가 1년 8개월 만에 2,300 아래에서 마감했다.

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다.

[그래픽] 코스피 추이
[그래픽] 코스피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을 밑돈 것은 2020년 10월 30일(2,267.1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약세 흐름을 보여온 코스피는 전날 5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했으나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며 하루 만에 반락했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1.67포인트(0.50%) 낮은 2,330.11에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천235억원, 3천151억원 순매도해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개인은 8천972억원을 순매수했으나 지수 방어에는 역부족이었다.

환율 급등도 외국인 수급에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다. 전날(1,300.3원)에 이어 이틀 연속 1,300원 선에서 종가를 기록했다.

환율은 개장 직후 1,311.0원까지 오르며 2009년 7월 13일(고가 기준 1,315.0원) 이후 약 13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고 연고점도 넘어섰다.

지난 5일(현지시간) 글로벌 금융시장은 미국의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보였고,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큰 폭으로 떨어졌다.

경기 침체 공포에 미국 달러화 강세가 겹치며 국제 유가와 금값 등 원자재 가격은 크게 내려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8.2% 떨어진 99.50달러에 마감해 지난 5월 11일 이후 두 달 만에 배럴당 100달러 선이 무너졌다.

또 채권시장에서는 2년물 미국 국채 금리가 10년물 금리를 역전했다. 장단기 국채 금리 역전은 통상 경기침체의 전조로 받아들여진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과 유가 급락을 악재로 인식해 경기 민감주 전반이 약세를 보였다"며 "다음 주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예정된 점도 시장 분위기 반전을 저지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크로(거시경제)가 심리를 억누르는 환경이 지속돼 지수는 당분간 약세 압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시총 상위권에서 삼성전자[005930](-1.40%), SK하이닉스[000660](-0.43%),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62%), 현대차[005380](-2.82%), 삼성SDI[006400](-2.61%), LG화학[051910](-1.17%) 등이 하락 마감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096770](-5.26%), S-Oil[010950](-9.31%) 등 정유주는 국제유가 하락 여파에 급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373220]은 일본 상용차업체에 1조원 규모 배터리를 공급한다는 소식에 2.49% 올랐고, 네이버(0.21%)와 카카오[035720](2.08%)도 낙폭 과대 인식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른 종목 수는 177개, 내린 종목 수는 697개였다.

2,300선 무너진 코스피
2,300선 무너진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코스피가 2,300선 아래로 하락한 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을 밑돈 것은 2020년 10월 30일(2,267.1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한편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다. 2022.7.6 utzza@yna.co.kr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32포인트(0.84%) 내린 744.63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91포인트(0.12%) 내린 750.04에 개장하고서 오전 중 강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하락세를 굳혔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467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603억원, 3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권에서 엘앤에프[066970](-0.33%), HLB[028300](-2.72%), 펄어비스[263750](-0.19%) 등이 내렸고,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54%), 카카오게임즈[293490](0.30%), 셀트리온제약[068760](0.24%) 등이 올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8조5천341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6조2천891억원이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