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31구 발견…경찰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2-07-04 11:30

부패한 시신 무더기 발견된 미 장례식장
부패한 시신 무더기 발견된 미 장례식장

(제퍼슨빌 AP=연합뉴스) 2일 촬영된 미국 인디애나주 클라크 카운티 제퍼슨빌의 랭크포드 장례식장 전경. 2022.7.2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인디애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수십구의 시신이 부패한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3일(현지시간) NBC 방송이 보도했다.

인디애나주 클라크 카운티 제퍼슨빌 경찰서의 아이작 파커 경정은 제보를 받고 1일 관할 구역 내 랭크포드 장례식장을 점검한 결과 부패 정도가 상이한 시신 31구와 화장된 시신 16구를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장례식장 전체를 통제한 채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가 신원 확인 작업을 돕고 있다.

이밖에 인디애나주립경찰과 클라크 카운티 검찰, 인디애나 국토안보부 등도 수사에 관여하고 있다고 파커 경정은 전했다.

다만,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범법행위가 있었다고 의심하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으며 경찰에 체포된 사람도 없다고 NBC 방송은 전했다.

장례식장 소유주는 이와 관련해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