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권, '잠자던 고객 돈' 1조5천억원 주인 찾아줬다

송고시간2022-07-04 12:00

beta

금융당국과 금융사들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장기 미거래, 휴면, 미사용 포인트 등 잠자고 있던 1조5천억원의 고객 돈이 주인들에게 돌아갔다.

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20일까지 6주간 모든 금융권에서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한 결과, 금융 소비자들이 256만개 계좌에서 1조5천억원을 찾아갔다.

2019년에 실시한 캠페인 실적 1조4천억원을 상회하는 규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주간 공동 캠페인…보험금 7천822억원·60대 이상 최다

비대면 환급 급증…"환급실적, 금융사 소비자보호 평가에 반영"

숨은금융자산찾기 (PG)
숨은금융자산찾기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금융당국과 금융사들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장기 미거래, 휴면, 미사용 포인트 등 잠자고 있던 1조5천억원의 고객 돈이 주인들에게 돌아갔다.

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20일까지 6주간 모든 금융권에서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한 결과, 금융 소비자들이 256만개 계좌에서 1조5천억원을 찾아갔다.

이는 2019년에 실시한 캠페인 실적 1조4천억원을 상회하는 규모다.

3년 이상 거래가 없는 장기 미거래 금융자산이 9천791억원, 휴면 금융자산이 4천963억원, 미사용 카드포인트가 219억원이었다.

유형별 환급 실적은 보험금이 7천82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휴면성 증권이 4천320억원, 예·적금이 2천590억원이었다.

채널별로는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환급이 9천480억원(63.3%)으로 가장 많았다. 영업점·고객센터에서는 5천493억원을 돌려줬다. 2019년 캠페인에서는 영업점·고객센터를 통한 환급 실적이 전체의 94.8%에 달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금융거래 보편화로 과거와 달리 주요 환급 채널이 인터넷과 모바일로 변했다"고 설명했다.

환급받은 연령은 60대 이상 고령층 비중이 전체의 45%로 가장 컸고 50대(27.6%), 40대(16.1%), 30대(8.2%), 20대 이하(3.1%) 순이었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금융사들과 함께 이번 캠페인 대상 자산 범위를 기존 '휴면·장기 미거래 금융자산'에서 '미사용 카드 포인트'까지 확대해 자산 환급 효과를 끌어올렸다.

금융당국과 금융사들은 비대면 채널을 통한 환급이 증가한 점을 고려해 계좌정보통합관리 서비스의 조회 대상 확대 및 이전 한도 상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앞으로 환급 대상 자산을 확대하는 등 캠페인을 지속하고, 숨은 금융자산으로의 편입이 우려되는 금융자산에 대한 고객 안내 현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금융소비자 보호실태평가 항목에 휴면 금융자산의 환급 실적을 계량지표로 추가해 금융사의 자발적인 환급을 유도할 예정이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