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홍근 "선택의 여지 없다…오전중 양보 없으면 국회의장 선출"

송고시간2022-07-04 09:55

beta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4일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오전 중으로 여당이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양보를 거듭해 온 민주당으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와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개최를 위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성의라도 보여달라는 야당의 상식적 요구에 묵묵부답"이라며 "어제 저녁까지 두 차례 협상을 진행했지만, 국정운영의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납득할 만한 입장 변화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4일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오전 중으로 여당이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양보를 거듭해 온 민주당으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와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개최를 위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성의라도 보여달라는 야당의 상식적 요구에 묵묵부답"이라며 "어제 저녁까지 두 차례 협상을 진행했지만, 국정운영의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납득할 만한 입장 변화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오는 4일 본회의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
박홍근 원내대표 "오는 4일 본회의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4일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22.6.3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는 "민주당은 사개특위의 안건 의결을 여야 합의로 처리한다는 내용을 추가하자는 국민의힘의 제안까지 수용할 수 있다고 추가적인 양보 의사를 밝혔다"며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이후 사개특위 위원장까지 내놓고 구성도 여야 동수로 하자는 억지까지 부리며 협상의 판을 걷어찼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는 역대 여야 합의로 만들어진 최상위 규범인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이행할 것"이라며 "담대하게 국민만 바라보며 오늘부터 반드시 일하는 민생 국회를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