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아파트 청약 시장 '찬바람'…경쟁률·당첨 최저점 '뚝'

송고시간2022-07-04 09:20

beta

올해 상반기(1∼6월) 아파트 청약 시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침체 양상이 두드러졌다.

4일 리얼투데이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공공·민간 사전청약 아파트는 제외) 평균 청약 경쟁률은 14.0대 1, 평균 최저 당첨 가점(만점은 84점)은 24.1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은 같은 기간 경쟁률이 30.0대 1에서 13.1대 1로, 최저 당첨 가점은 41.0에서 29.5점으로 떨어져 낙폭이 더욱 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반기 기준 작년 30대 1→올해 13대 1…당첨 최저점 41점→29.5점

서울·경기 낙폭 커…내일부터 규제 해제되는 대구 등 지방에 이목

서울 마포와 여의도 일대 아파트
서울 마포와 여의도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상반기(1∼6월) 아파트 청약 시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침체 양상이 두드러졌다.

4일 리얼투데이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공공·민간 사전청약 아파트는 제외) 평균 청약 경쟁률은 14.0대 1, 평균 최저 당첨 가점(만점은 84점)은 24.1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18.2대 1, 30.8점보다 하락한 것이다.

특히 수도권은 같은 기간 경쟁률이 30.0대 1에서 13.1대 1로, 최저 당첨 가점은 41.0에서 29.5점으로 떨어져 낙폭이 더욱 컸다.

서울의 경우 올해 상반기 청약 경쟁률이 29.4대 1로, 작년 상반기(124.7대 1)의 4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같은 기간 최저 당첨 가점은 61.1점에서 44.5점으로 무려 16.6점이나 떨어졌다.

경기는 평균 청약 경쟁률이 30.0대 1에서 9.6대 1로 3분의 1토막 났다. 최저 당첨 가점도 34.2점에서 23.8점으로 10점 넘게 내려왔다.

인천은 평균 청약 경쟁률이 17.4대 1에서 21.9대 1로 상승했지만, 최저 당첨 가점은 46.0점에서 34.2점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하반기(7∼12월)부터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커진 데다 올해부터 아파트 분양 잔금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적용되는 등 대출 규제가 까다로워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 시내 은행 개인대출 창구
서울 시내 은행 개인대출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3기 신도시 사전청약으로 수도권의 청약 수요가 분산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지방은 평균 청약 경쟁률이 지난해 상반기 11.3대 1에서 올해 상반기 14.8대 1로 올랐다.

올해 상반기 지방 청약 시장 성적 또한 전반적으로 저조했지만, 세종(183.2대 1→397.2대 1)과 부산(23.7대 1→44.9대 1), 강원(4.0대 1→16.4대 1)이 평균치를 끌어올렸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세종에서는 시세 차익이 큰 '로또 단지'들이 많이 나오면서 경쟁률이 대폭 상승했고, 지난해 공급난에 시달렸던 부산은 올해 공급이 늘면서 경쟁률이 덩달아 올랐다"며 "강원은 비규제지역 효과를 보면서 경쟁률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지방의 청약 최저 당첨 가점 평균은 지난해 24.6점에서 올해 20.3점으로 떨어졌다.

특히 지난해부터 청약 냉기가 이어졌던 대구는 당첨 최소 가점 평균이 작년 상반기 18.7점에서 올해 상반기엔 0점을 기록했다. 평균 청약 경쟁률은 6.0대 1에서 0.2대 1로 떨어졌다.

[그래픽]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지정 현황
[그래픽]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지정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집값 상승 폭이 비교적 낮고 미분양 증가세가 뚜렷한 대구와 대전, 경남지역 6개 시군구에 대한 투기과열지구 지정이 해제된다.
또 수성구를 제외한 대구 전역과 경북 경산시, 전남 여수시 등 11개 시군구에 대한 조정대상지역도 함께 풀린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런 가운데 최근 정부가 대구를 비롯한 지방을 중심으로 규제지역을 해제하면서 해제된 지역의 청약 시장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하루 뒤인 5일 0시부터 대구와 대전, 경남지역 6개 시·군·구에 대한 투기과열지구, 그리고 수성구를 제외한 대구 전역과 경북 경산시, 전남 여수시 등 11개 시군구에 대한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 안산시와 화성시의 일부 도서(섬) 지역만 규제지역에서 해제됐다.

비규제지역에서는 1순위 청약 조건이 세대원까지 확대되고, 전매 제한도 없어진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아파트 단지
대전시 서구 둔산동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동산R114에 따르면 5일 이후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모두 제외되는 지역의 연내 분양 예정 단지는 43곳, 가구수는 2만9천672가구(대구칠송동주상복합은 가구수 미정)에 달한다.

이 중 1만1천212가구에 해당하는 20개 단지가 분양 시점을 정하지 못했었는데 최근 정부의 규제지역 지정 해제 발표에 따라 곧 일정을 확정하고 분양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올해 들어 청약 시장은 집값 고점 인식,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이 맞물리면서 청약 경쟁률과 당첨 가점이 예년에 비해 낮아진 상황"이라며 "규제지역에서 해제된 지역은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벗어나기 때문에 분양 가격이 상향될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 시세 차익 기대감이 줄면서 청약 수요가 더욱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웅식 연구원은 "분양가 인상으로 가격 부담이 더 커진 만큼 청약 시장에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 증가와 입지·가격에 따른 수요 양극화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최근 규제에서 해제된 지역은 하반기에 청약 수요 증가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청약 시장(CG)
아파트 청약 시장(CG)

[연합뉴스TV 제공]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