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강제동원 해법 주목…"韓, 대위변제 검토…실현 벽 높다"

송고시간2022-07-04 08:50

beta

한일관계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한국의 민관협의회가 출범한 가운데 일본 측은 한국이 어떤 해법을 들고나올지 주목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민관협의회 발족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 측이 배상을 대신 떠맡는 '대위변제'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닛케이는 대위변제에 대해 "원고(강제동원 피해자)가 반발해 실현의 벽이 높다"면서 "협의의 포인트는 원고 측의 이해를 얻을 수 있는지 여부"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닛케이 "피해자의 이해 얻는지가 협의의 포인트"

나토 회의 참석한 한일 정상
나토 회의 참석한 한일 정상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그 뒤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보인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일관계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한국의 민관협의회가 출범한 가운데 일본 측은 한국이 어떤 해법을 들고나올지 주목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민관협의회 발족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 측이 배상을 대신 떠맡는 '대위변제'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 정부의 대위변제가 유력한 안이라는 민관협의회 관계자의 설명을 소개하고서 한일 기업과 개인이 돈을 내서 300억원 규모의 기금을 만드는 구상도 한국에서 보도되고 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대위변제에 대해 "원고(강제동원 피해자)가 반발해 실현의 벽이 높다"면서 "협의의 포인트는 원고 측의 이해를 얻을 수 있는지 여부"라고 분석했다.

일본 측은 민관협의회 출범에 일정 수준의 기대감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28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처음 대면했을 때 "노력을 알고 있다"는 뜻을 전했는데 이는 강제동원 문제 해법을 모색하는 민관협의회 설치 움직임을 염두에 두고 윤석열 정권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라고 도쿄신문은 보도했다.

하지만 한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일본 기업 자산이 강제 매각되면) "입으로 관계 개선을 외쳐도 회복 불가능하다"고 반응하는 등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해결책을 실현할 수 있는지 계속 잘 살펴보겠다는 태도를 바꾸지 않고 있다고 신문은 분위기를 전했다.

자민당 내부에서는 현안이 해결되지 않은 채 참의원 선거 운동 기간에 정상회담을 하면 "보수표가 달아난다"(중견 의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며 기시다 총리는 당내 보수층을 의식해 한일관계에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하는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도쿄신문은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