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9회 쐐기 투런포…샌디에이고 다저스에 4-2 역전승

송고시간2022-07-04 08:38

beta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51일 만에 시즌 5호 홈런을 기록하며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다저스 선발 클레이턴 커쇼에게 막혀 7회까지 3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던 김하성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 팀이 2-1에서 4-1로 달아나는 쐐기 투런포를 작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회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
5회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51일 만에 시즌 5호 홈런을 기록하며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다저스 선발 클레이턴 커쇼에게 막혀 7회까지 3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던 김하성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 팀이 2-1에서 4-1로 달아나는 쐐기 투런포를 작성했다.

지난 5월 14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 이래 51일 만에 터진 시즌 5번째 홈런이었다.

다저스의 바뀐 투수 옌시 알몬테의 슬라이더가 한가운데로 몰리자 김하성은 거침없이 방망이를 돌려 다저스스타디움 가운데 담을 넘겼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전날과 같은 0.228(250타수 57안타)을 유지했다.

김하성의 활약을 앞세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샌디에이고는 지구 선두 다저스를 4-2로 꺾고 승차를 3.5경기로 좁혔다.

샌디에이고는 0-1로 뒤진 9회초 공격에서 제이크 크로넨워스와 루크 보이트, 에릭 호스머의 3연속 안타로 2점을 내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김하성이 승리를 결정짓는 2점 홈런을 쳐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점은 27개로 늘었다.

커쇼는 7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9회 마무리 투수 크레이그 킴브럴이 역전을 허용하면서 승리를 날렸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