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돌로미티 최고봉 빙하 붕괴…등반객 덮쳐 6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22-07-04 07:29

beta

이탈리아 북부 돌로미티산맥의 최고봉 마르몰라다에서 3일(현지시간) 큰 빙하 덩어리가 떨어져나와 등반객들을 덮쳐 최소 6명이 숨졌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A에 따르면 이탈리아 당국은 임시 집계 결과 사망자 외에 부상자가 9명나오고, 실종자가 15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혀 사상자는 지금보다 늘어날 수 있다.

이 얼음덩이가 산비탈을 타고 아래로 굴러 떨어지면서 눈, 돌과 결합해 정상부의 인기 코스에 있던 등반객들을 덮쳐 대형 인명 피해를 낳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지 구조당국 "9명 부상·15명 실종…수색 작업 진행 중"

전날 정상부 10℃ 역대 최고 기온…"최근 폭염이 사고 원인일 수도"

빙하 붕괴 사고가 일어난 이탈리아 돌로미티 최고봉 마르몰라다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빙하 붕괴 사고가 일어난 이탈리아 돌로미티 최고봉 마르몰라다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신창용 기자 = 이탈리아 북부 돌로미티산맥의 최고봉 마르몰라다에서 3일(현지시간) 큰 빙하 덩어리가 떨어져나와 등반객들을 덮쳐 최소 6명이 숨졌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A에 따르면 이탈리아 당국은 임시 집계 결과 사망자 외에 부상자가 9명나오고, 실종자가 15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혀 사상자는 지금보다 늘어날 수 있다.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은 트위터에 마르몰라다 정상으로 가는 길에 자리해 있던 '세락(serac)'으로 불리는 큰 얼음덩이가 무너졌다고 밝혔다.

이 얼음덩이가 산비탈을 타고 아래로 굴러 떨어지면서 눈, 돌과 결합해 정상부의 인기 코스에 있던 등반객들을 덮쳐 대형 인명 피해를 낳았다.

구조팀은 현재 헬리콥터 5대를 포함해 인력과 물자를 총동원해 수색·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상자들은 벨루노, 트레비소, 트렌토 등 인근 도시로 후송됐다.

사고 당시 정확히 몇 명의 등산객이 현장에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구조대원들은 실종 인원수를 파악하기 위해 주차장에서 차량 번호판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나 부상자의 국적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탈리아 언론은 희생자 가운데 외국 국적자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알프스 스키장 눈사태 구조 현장(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이탈리아 알프스 스키장 눈사태 구조 현장(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산세가 수려해 '돌로미티의 여왕'이라고도 불리는 마르몰라다산은 3천343m 높이로 알프스의 지맥인 돌로미티 최고봉이다.

한여름에도 정상 주변을 덮은 만년설을 볼 수 있는 곳이지만 최근 몇 년간 빙하가 빠르게 녹아 없어졌다고 통신은 전했다.

AFP 통신은 이번 참사가 마르몰라다 정상부의 기온이 역대 최고인 10도를 찍은 지 하루 만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구조대 대변인 역시 6월 말 이래 이탈리아를 강타한 폭염이 빙하가 떨어져 나간 하나의 요인일 수 있다고 이탈리아 공영방송 라이(RAI)에 말했다.

CNN은 이탈리아를 비롯해 서유럽 곳곳에서 최근 한 달간 긴 폭염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kje@yna.co.kr,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PXcB97CY6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