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2 부산, 갈 길 바쁜 충남아산에 2-0 완승…최하위 탈출

송고시간2022-07-03 20:00

beta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가 상위권 진입을 노렸던 충남아산을 잡고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부산은 3일 원정인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을 2-0으로 꺾었다.

시즌 4승째를 수확한 부산(6무 12패)은 승점 18로 오르며 기존 10위였던 안산 그리너스(승점 17)를 최하위로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합하는 부산의 최준과 충남아산의 김채운
경합하는 부산의 최준과 충남아산의 김채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가 상위권 진입을 노렸던 충남아산을 잡고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부산은 3일 원정인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을 2-0으로 꺾었다.

시즌 4승째를 수확한 부산(6무 12패)은 승점 18로 오르며 기존 10위였던 안산 그리너스(승점 17)를 최하위로 내렸다.

성적 부진에 '시즌 중 사령탑 교체'라는 칼까지 빼 들었던 부산은 지난달 5일 박진섭 감독 부임 첫 경기에서 이긴 후 3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이번 승리로 반등 계기를 마련했다.

반면 8승 8무 6패가 된 충남아산은 그대로 5위에 머물렀다.

최근 4경기에서 2승 2무로 상승세를 보여준 충남아산은 최하위였던 부산에 홈에서 예상치 못한 일격을 당하며 상위권 진입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승점 37을 기록 중인 3·4위 FC안양·부천FC와 승점 차도 5로 유지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나란히 21득점으로 서울 이랜드(19득점) 다음으로 낮은 득점을 올린 양 팀은 전반 내내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패스 등 공격 작업이 정교하지 못한 양 팀은 상대 페널티박스로 진입하지 못하고 연거푸 상대에 공격권을 내줬다.

선제 골을 기록한 부산의 이상헌
선제 골을 기록한 부산의 이상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충남아산은 전반 45분 페널티아크 뒤에서 박세직이 감아 찬 프리킥이 벽을 절묘하게 넘긴 후 골문 구석으로 향했지만,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먼저 0-0의 균형을 깬 쪽은 부산이었다.

후반 10분 역습에 나선 부산의 김찬이 페널티박스로 침투하는 이상헌을 보고 공을 내줬고, 이상헌이 침착하게 왼발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상헌은 후반 24분 페널티박스에 머물다가 김찬이 오른쪽 측면에서 넘겨준 크로스를 받고서 또 한 번 좋은 찬스를 잡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상대 수비 발에 맞고 골라인 밖으로 흘러나갔다.

기세를 잡은 부산은 후반 38분 김찬이 추가 골도 넣었다.

공중볼 경합에서 승리한 김찬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돌아선 후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노렸다.

충남아산은 3분 뒤 송승민이 페널티아크에서 패스를 받자마자 오른발 터닝슈팅을 때렸지만 황병근 골키퍼가 몸을 날려 쳐냈다.

이후 부산은 공격수까지 모두 페널티박스에 투입하며 충남아산의 막판 공세를 막아냈고, 경기가 2-0으로 마무리됐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