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리호 KAIST팀 큐브위성 지상국과 양방향 통신 성공

송고시간2022-07-03 19:41

beta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두 번째로 분리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3일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KAIST에 따르면 KAIST 지상국과 큐브위성 '랑데브'(RANDEV) 간 실시한 양방향 교신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성공했다.

전날 오전 2시와 오후 2시 40분께 KAIST 지상국은 전력공급 채널의 상태 변경, 시스템 모드를 대기모드에서 안테나 전개 모드로 변경할 것 등을 위성에 명령했는데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위성으로부터 수신한 데이터를 분석해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신을 축하하는 연구원들
교신을 축하하는 연구원들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두 번째로 분리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3일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KAIST에 따르면 KAIST 지상국과 큐브위성 '랑데브'(RANDEV) 간 실시한 양방향 교신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성공했다.

이날 오전 2시와 오후 2시 40분께 KAIST 지상국은 전력공급 채널의 상태 변경, 시스템 모드를 대기모드에서 안테나 전개 모드로 변경할 것 등을 위성에 명령했는데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위성으로부터 수신한 데이터를 분석해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위성에서 받은 데이터 처리 화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위성에서 받은 데이터 처리 화면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효충 KAIST 교수팀(항공우주공학과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연구실)이 개발한 랑데브는 가로 10㎝, 세로 10㎝, 높이 30㎝ 크기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무게가 3.2㎏인 초소형 인공위성이다.

이 위성의 주요 임무는 소형 지구관측 카메라로 지상을 촬영하고, S밴드로 촬영한 영상을 지상국으로 고속 전송하는 것이다. 또 위성의 3축 자세제어 기능을 검증한다.

지상국과 UHF/VHF(극초단파/초단파) 주파수를 활용한 통신을 시도한다. UHF/VHF 주파수를 활용하면 이 위성이 지구를 바라보지 않아도(무지향성)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랑데브는 1일 오후 4시 38분께 성능검증 위성에서 분리됐고, 전날 오전 3시 42분께 대전 KAIST 지상국에서 랑데브의 첫 비콘신호를 받는 데 성공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