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인선 정비 앞둔 마크롱…낙선한 장·차관급 3명 등 교체

송고시간2022-07-03 20:14

beta

장고 끝에 내각 인선을 마쳤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한 달 반 만에 다시 조직 개편 퍼즐을 맞추며 고심하고 있다.

지난 4월 연임에 성공한 마크롱 대통령은 신임 총리 임명부터 조각에 마침표를 찍기까지 한 달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지난달 중순 총선에서 낙선한 장·차관들이 교체 대상이 됐고, 과거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장관들까지 추가로 교체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원 의장 선출된 장관 자리도 공석…야당 인사 임명할지 관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장고 끝에 내각 인선을 마쳤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한 달 반 만에 다시 조직 개편 퍼즐을 맞추며 고심하고 있다.

지난 4월 연임에 성공한 마크롱 대통령은 신임 총리 임명부터 조각에 마침표를 찍기까지 한 달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지난달 중순 총선에서 낙선한 장·차관들이 교체 대상이 됐고, 과거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장관들까지 추가로 교체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교체 명단에 확실히 이름을 올린 인사는 아멜리 드몽샬랭 생태전환부 장관, 브리지트 부르기뇽 보건부 장관, 쥐스틴 베냉 총리실 산하 해양 담당 국무장관(차관급)이다.

지난 6월 12∼18일 치러진 총선에 여당 르네상스 소속으로 출마한 장·차관들은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협약에 서명한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여당 르네상스 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해 당선된 야엘 브라운 피베 해외영토부 장관이 하원 의장으로 선출되면서, 그의 후임자도 물색해야 한다.

공교롭게도 이번에 장·차관 자리에서 물러나는 인사 4명이 모두 여성이라, 성비를 맞추는 것이 마크롱 대통령에게 또 다른 과제가 됐다.

다미앵 아바드 연대와 자립·장애인부 장관과 아바드 크리술라 자하로풀루 외교부 산하 개발·프랑스어권·국제협력 담당 국무장관에게는 성폭행 또는 성폭행 미수 의혹이 제기돼 교체 가능성도 주목된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이 그간 법원에서 유죄 판결이 내려지기 전까지 범죄 혐의가 제기된 정부 인사를 해임하지 않았던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범여권이 하원에서 과반을 차지하지 못한 만큼, 마크롱 대통령이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정부 인선에 야당 인사를 품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예를 들어 공석이 될 생태환경부 장관 자리에 야니크 자도 녹색당(EELV) 대표를 포함해 총선에서 제1야당을 꿰찬 좌파 연합을 달래줘야 한다는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총선이 끝나고 나서 야당과 손을 잡은 '통합 정부'를 구성할 의향이 없다고 선을 그었으나, 그의 결심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가 최근 야당 지도부와 연쇄 회동 후 마크롱 대통령에게 새로운 정부 구성 방안을 보고했다고 일간 르몽드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기 때문이다.

르몽드는 마크롱 대통령이 극우 성향의 국민연합(RN), 극좌 성향의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와의 연대는 배제하고 있지만, 다른 야당과 손잡을 가능성은 닫혀있지 않다고 전했다.

보른 총리는 이르면 내주 초 신임 장·차관 인선 절차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