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정치보복'에 與 "억지·정치공세…지난 정권 수사대상"

송고시간2022-07-03 18:39

beta

국민의힘은 3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권력형 비리 의혹·범죄 혐의 조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며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재 민주당이 '정치보복'이라는 사안들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대장동·백현동 개발 사건' 등"이라며 "이미 지난 정권에서 수사 대상이 됐지만 수사가 지연된 사건들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우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보면 문재인 정부의 여러 인사를 겨냥한 수사를 하던 사람들을 배치했다고 의심된다"며 다음날인 4일 오후 정치보복수사 대책위원회의 첫 회의를 열겠다는 뜻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력형 범죄, 뫼비우스의 띠처럼 반복…재발 방지 제도 마련"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권력형 비리 의혹·범죄 혐의 조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며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무제한토론 하는 김형동
무제한토론 하는 김형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검찰청법 개정안 통과 후 형사소송법 개정법률안(대안)이 상정되자 무제한토론을 하고 있다. 2022.4.30 [공동취재] uwg806@yna.co.kr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재 민주당이 '정치보복'이라는 사안들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대장동·백현동 개발 사건' 등"이라며 "이미 지난 정권에서 수사 대상이 됐지만 수사가 지연된 사건들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보면 문재인 정부의 여러 인사를 겨냥한 수사를 하던 사람들을 배치했다고 의심된다"며 다음날인 4일 오후 정치보복수사 대책위원회의 첫 회의를 열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5년 전 민주당은 적폐청산위원회를 구성하고 점령군처럼 의기양양하게 적폐청산을 이야기했지만 권력형 비리사건은 끝 없는 '뫼비우스 띠'처럼 문재인 정권에서도 반복됐다"며 "어떤 정권에서도 권력형 범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 제도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은 지난 대선에서 '상식이 회복된 반듯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 명령했다"면서 "민주당의 '정치보복'이라는 정치공세에 맞서 사법기관이 공정한 수사에 전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