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명 반발에…민주, '최고위원 권한 강화' 추진 않기로

송고시간2022-07-03 18:25

beta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일각에서 거론되던 '최고위원 권한 강화' 방안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이재명 상임고문이 가장 강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의 집단 반발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도체제는 현재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지로 의견이 모인다고 들었다"며 "대표 권한의 약화를 우려하시는 분들은 큰 걱정을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상호 "대표 권한 약화 전혀 검토안해…최고위원 상의 보완 수준"

지명직 최고위원 구성 '여성·노동 1명, 지역 1명' 검토

기자간담회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기자간담회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치보복 수사 대책과 전당대회 준비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22.7.3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일각에서 거론되던 '최고위원 권한 강화' 방안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이재명 상임고문이 가장 강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의 집단 반발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도체제는 현재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지로 의견이 모인다고 들었다"며 "대표 권한의 약화를 우려하시는 분들은 큰 걱정을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최고위원 권한도 강화하지 않는다"며 "당 대표가 최고위원들과 상의하지 않은 내용들이 있는데 그것을 보완하는 것이지 권한에 관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천, 인사권 등 당 대표의 권한 약화는 전혀 검토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이날 KBS '일요진단' 인터뷰에서도 "당 대표의 권한은 전혀 건드리지 않는다"며 "당 대표가 최고위원들과 상의할 수 있는 범주들을 조금 강화할 필요는 있겠다는 정도의 보완"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전준위)에서는 당 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를 별개로 치르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되, 통합 선거로 순위에 따라 대표와 최고위원을 정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와의 절충안이 논의됐다.

당 대표가 공천관리위원 등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최고위원회의 '심의'가 아닌 '의결'을 받도록 하거나, 사무총장 등 핵심 당직자를 임명할 때 최고위의 '협의'가 아닌 '합의'를 거치도록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이런 논의 내용이 알려지자 친명계에서는 강력 반발했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을 비롯한 의원 14명은 지난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개혁과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되는 중요한 시기에 당 대표의 손발을 묶고 이름만 남기겠다는 의도"라며 "당내 기득권과 공천의 유불리에만 관심을 가지는 모습으로 비쳐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민감한 문제인 '룰'을 두고 한쪽에서 수정 반대 입장을 요구하고 나서자, 중립을 지켜야 하는 지도부에서도 한발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전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고위원 권한을 강화하자는 의견이 많긴 했지만, 결과적으로 '형식은 단일지도체제인데 내용은 집단지도체제가 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당대회 투표 비중과 관련해서는 앞서 전준위에서 논의한 대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여론조사 5%'를 적용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기존의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에서 대의원 비중은 낮추고 국민 여론조사는 높인 것이다.

민주당은 또 최고위 구성과 관련해 당 대표가 추천하는 지명직 최고위원에 '지역 안배'를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기존에는 보통 노동계 1명, 여성계 1명을 각각 최고위원으로 지명했는데 앞으로는 노동·여성 등 취약계층 1명, 지역 1명 등으로 하겠다는 것이다.

우 위원장은 "최근 몇 년간 최고위원 구성에 영·호남, 충청 등 지역구 정치인의 당선이 거의 이뤄지지 않아 '수도권 정당'으로 지도부 구성이 이뤄지는 것을 극복해야 한다고 보고 대안을 준비해오라고 주문했다"며 "이번 주 내로 전당대회 관련 규칙을 의논해 마무리하고 바로 후보 등록 등 전당대회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