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소각장 후보지 하반기 발표…30여곳 대상 심사

송고시간2022-07-03 15:54

beta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생활폐기물 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는 올해 하반기 입지 후보지 30여 곳 가운데 최적 후보지를 발표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열린 제10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는 관련 법규 저촉 여부, 지하공간 설치가 어려운 입지 등 후보지 배제 기준을 의결했다.

서울시는 내부 절차를 거쳐 후보지를 하반기에 공개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포구 광역자원회수시설
마포구 광역자원회수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생활폐기물 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는 올해 하반기 입지 후보지 30여 곳 가운데 최적 후보지를 발표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열린 제10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는 관련 법규 저촉 여부, 지하공간 설치가 어려운 입지 등 후보지 배제 기준을 의결했다.

시 관계자는 "당초 후보지 선정을 지난달 30일 완료하려 했으나 선택지가 많아, 배제 기준을 정하고 솎아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열리는 입지선정위원회에서는 한국종합기술에서 진행하는 입지 후보지 타당성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최적 입지 후보지를 선정해 서울시에 통보한다.

서울시는 내부 절차를 거쳐 후보지를 하반기에 공개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은 강남·노원·마포·양천구에 광역자원회수시설 4곳을 운영하고 있으나 소각 용량이 부족해 2021년 기준 하루 900t가량을 인천의 수도권매립지에 매립했다.

인천시가 2025년 이후에는 서울·경기 쓰레기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2026년부터는 수도권 내 생활폐기물 매립이 금지됨에 따라 추가 소각장 건립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를 공모했으나 신청지가 없었다. 이후 시는 2020년 12월 주민대표와 전문가,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를 꾸려 하루 1천t 규모 광역자원회수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는 이달 1일 생활폐기물 매립량이 많은 서울시 등 수도권 10개 시에 소각장 설치를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readin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