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특보 속 전국이 '펄펄'…해수욕장·계곡마다 피서객 '북적'

송고시간2022-07-03 15:15

beta

7월 첫 일요일인 3일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수욕장과 계곡 등마다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후 2시 의성·안동 기온 35도 넘겨…강릉·정선도 34도 웃돌아

부산 해운대 등 해수욕장 오전부터 붐벼…대천해수욕장에도 1만 명

더위 식히는 피서객들
더위 식히는 피서객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일 속초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은 오는 8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2022.7.2 momo@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7월 첫 일요일인 3일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수욕장과 계곡 등마다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 대부분 지역 낮 기온 30도 훨씬 상회

서울(동북권 제외)과 대구·경북, 광주, 세종과 충남 홍성·부여, 경남 양산·합천·창녕, 전남 화순·나주·담양, 충북(보은 제외), 강원 남부산지·삼척평지·홍천평지·강릉평지·춘천·화천, 경기 여주·성남·가평·양평·광주·안성·이천·용인·시흥, 전북 순창·전주·정읍·익산·완주 등지에는 폭염경보가 발효 중이다.

나머지 지역에는 모두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은 30도를 훌쩍 웃돌았다.

오후 2시 기준 경북 의성의 기온이 35.6도까지 올랐고 안동도 35.1도에 이르렀다. 대구와 경북 상주·구미가 34.8도, 청송 34.7도를 기록했다.

강원지역도 정선 34.8도, 강릉 34.3도였다.

경북 영덕에서는 온열질환자도 발생했다.

이날 오전 11시께 해변 마라톤에 참가한 40대 남성이 영덕군 대진해수욕장 부근을 달리다 탈수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는데, 다행히 119 구급대 응급처리를 받은 뒤 점차 회복했다.

이른 더위에 바다로
이른 더위에 바다로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전국적으로 무더운 날씨를 보인 3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아 붐비고 있다. 2022.7.3 handbrother@yna.co.kr

◇ 해수욕장마다 물놀이 인파…개장 전이어도 '풍덩'

국내 최대 피서지인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오전부터 피서객들이 몰려 더위를 식혔다.

상당수 피서객은 바다에 뛰어들어 물놀이를 즐겼고, 백사장에서 태닝을 하거나 파라솔 아래에서 한가롭게 시간을 보냈다.

이밖에 광안리와 송정, 송도해수욕장 등 다른 부산 공설 해수욕장에도 여행객과 나들이객들로 북적거렸다.

협재, 함덕, 이호, 월정 등 제주지역 주요 해수욕장은 피서객 차량으로 주차공간을 찾기 힘들 정도였다.

전날 개장한 서해안 최대 해수욕장인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도 1만여 명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거나 수상 놀이기구를 타며 짜릿한 모험을 즐겼다.

만리포, 꽃지, 몽산포 등 태안지역 28개 해수욕장에서도 많은 관광객이 시원한 바닷물에 몸을 담그거나 여름 바다를 거닐며 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일 문을 연 인천 왕산·을왕리·하나개·동막·민머루 해수욕장 등을 찾은 연인과 가족들은 물놀이를 하거나 백사장에서 모래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혔다.

오는 8일부터 차례로 문을 여는 강원지역 해수욕장도 피서철처럼 붐볐다.

경포·안목·송정·속초·낙산·망상 등 강원 도내 주요 해수욕장은 시원한 커피를 들고 여름 바다를 즐기는 나들이객들로 북적였다.

죽도·인구·기사문 등 양양지역 해변은 파도를 타며 무더위를 날리는 서퍼들로 가득했다.

전남 무안 홀통해수욕장과 영광 백바위해수욕장 등 '차박' 명소로 알려진 바닷가에는 이른 시간부터 캠핑족들이 들어찼다.

울산 진하해수욕장에는 이날 오전 1천200명가량이 찾아 바닷물에 몸을 담그거나 서핑을 즐겼고, 아직 정식 개장하지 않은 일산해수욕장에도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았다.

전북 군산 선유도해수욕장과 고창 구시포해수욕장, 부안 변산해수욕장에는 많은 가족 단위 피서객들이 찾아와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혔다.

서귀포시 돈내코계곡 원앙폭포
서귀포시 돈내코계곡 원앙폭포

(서귀포=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제주 서귀포시 돈내코계곡의 원앙폭포. 백중날 여인들이 폭포수를 맞던 곳이다. 2022.6.13 zjin@yna.co.kr

◇ 계곡·유원지에도 피서객 발길…쇼핑몰·극장도 붐벼

경기도 용인의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를 찾은 시민들은 파도풀에서 물놀이를 하고 워터 슬라이드를 타며 일찍 찾아온 여름을 즐겼다.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와 마장호수, 경기의 소금강이라고 불리는 동두천 소요산 등 지역 명산에도 등산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부산 영도구 태종대유원지와 부산진구 어린이대공원, 남구 이기대공원 등지도 시민들로 붐볐다.

전날 물놀이 시설이 개장한 대구 도심 놀이공원 이월드에 6천여 명, 달성군에 있는 워터파크 스파밸리에 4천여 명이 찾아 더위를 식혔다.

충북의 속리산 국립공원에서는 오후 1시 기준 약 7천 명이 가벼운 차림으로 법주사와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을 거닐며 여름 산사의 정취를 만끽했고, 월악산 국립공원에서도 3천900여 명이 천혜의 절경을 감상했다.

옛 대통령 별장인 청주 청남대에서는 1천300명가량이 대통령기념관 등을 관람하고 대청호 주변을 산책하며 여유로운 한때를 보냈다.

광주 무등산, 담양 추월산, 영광 월출산 등에는 계곡물에 더위를 식히려는 관광객과 이열치열로 버티는 등산객이 교차했다.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 자연생활공원, 안덕면 카페 마노르블랑 등 수국 명소에서는 관광객들이 알록달록한 수국 사이에서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며 가족 친지들과 추억을 남기기 바빴다.

전북 남원 요천 종합물놀이장과 무주 반디랜드 야외 물놀이장 등에도 어린이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남원 지리산 뱀사골과 무주 구천동 계곡 등지도 더위를 피해 나온 피서객과 탐방객으로 붐볐다.

실내 쇼핑몰과 멀티플렉스 영화관 등도 인파로 붐볐다.

주요 백화점과 쇼핑몰이 밀집한 인천 구월동 로데오 거리와 송도 트리플 스트리트에는 오전부터 손님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와 부산진구 서면 등지에도 쇼핑을 하거나 영화를 보러 나온 사람들로 붐볐다.

(정윤덕 백도인 신민재 오수희 노승혁 김현태 손상원 전창해 김근주 박지호 양지웅 박지호 최종호)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