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호 "해외발 충격 국내 실물경기 파급 가능성에 선제 대비"

송고시간2022-07-03 14:07

beta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특성상 해외발(發) 충격이 물가·금융시장을 넘어 수출·투자 등 국내 실물경기로 파급될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실물지표 상으로는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아직은 국내 경기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도 "해외변수의 국내 파급 영향이 더욱 강해지면서 물가 오름세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데다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회복 흐름 이어지고 있지만 향후 불확실성 커져"

정부, 일요일에 비상경제장관회의…"애로 부문, 신속 대응"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추경호 부총리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추경호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7.3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특성상 해외발(發) 충격이 물가·금융시장을 넘어 수출·투자 등 국내 실물경기로 파급될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실물지표 상으로는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아직은 국내 경기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해외변수의 국내 파급 영향이 더욱 강해지면서 물가 오름세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데다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부총리,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
추경호 부총리,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7.3 kimsdoo@yna.co.kr

일요일인 이날 회의를 연 추 부총리는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는 주말도, 휴일도 없다"며 "정부는 긴 호흡을 갖고 우리 경제가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도록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각오로 솔선수범하면서 가용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비상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물가, 실물경기, 금융시장 상황을 매월 한 차례 이상 종합 점검하여 경제 상황에 대한 부처 간 인식 공유를 강화하고 물가뿐만 아니라, 수출, 투자, 소비 등 애로가 발생하는 부문에 대해서는 전(全) 경제팀이 하나가 되어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