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래방서 '마약 파티'…불법체류 베트남인 33명 검거

송고시간2022-07-03 11:07

beta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부산경찰청과 합동으로 마약을 거래하고 상습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베트남인 33명을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부산과 경남 일대에서 불법 체류 중인 이들 베트남인은 3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있는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마약 파티를 즐기다가 붙잡혔다.

검거된 베트남인 중 A씨는 2018년 유학생으로 입국한 뒤 불법 체류 중인데, 자국 유학생 등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하고 복용한 혐의를 받는다고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출입국·외국인청
부산출입국·외국인청

[촬영 김재홍·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부산경찰청과 합동으로 마약을 거래하고 상습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베트남인 33명을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부산과 경남 일대에서 불법 체류 중인 이들 베트남인은 3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있는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마약 파티를 즐기다가 붙잡혔다.

검거된 베트남인 중 A씨는 2018년 유학생으로 입국한 뒤 불법 체류 중인데, 자국 유학생 등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하고 복용한 혐의를 받는다고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전했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부산과 경남에 있는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이나 클럽 등지에서 베트남인들이 주말 새벽에 모여 마약을 복용한다는 제보에 따라 단속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