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이통사 대규모 통신장애…교통·금융·물류 '마비'

송고시간2022-07-03 10:21

beta

일본 3대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KDDI의 통신에 대규모 장애가 발생해 휴대전화 통화나 데이터 통신 등 서비스 제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 하루 넘게 이어졌다.

3일 KDDI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 35분께부터 KDDI의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au와 UQ모바일 휴대전화, 저가 요금제 브랜드 povo, au 회선을 이용한 사업자용 음성통신, 인터넷 전화, 문자메시지(SMS) 서비스, 롱텀에볼루션(LTE·4세대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음성통화(VoLTE) 서비스 등 KDDI의 주요 통신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일본 열도 전역에서 3일 오전까지 만 하루 넘게 지속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DDI, 기업용 IoT 사업 앞장서…ATM·기상관측시스템에도 문제

KDDI 로고
KDDI 로고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3대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KDDI의 통신에 대규모 장애가 발생해 휴대전화 통화나 데이터 통신 등 서비스 제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 하루 넘게 이어졌다.

3일 KDDI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 35분께부터 KDDI의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au와 UQ모바일 휴대전화, 저가 요금제 브랜드 povo, au 회선을 이용한 사업자용 음성통신, 인터넷 전화, 문자메시지(SMS) 서비스, 롱텀에볼루션(LTE·4세대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음성통화(VoLTE) 서비스 등 KDDI의 주요 통신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일본 열도 전역에서 3일 오전까지 만 하루 넘게 지속되고 있다.

긴급통화도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 KDDI는 공중전화 등을 이용하라고 권고했다.

KDDI의 서비스 계약 건수는 개인 대상 3천100만 건을 포함해 약 6천200만 건에 달하며, 이번에 발생한 통신 장애로 인해 물류, 금융, 기상 관측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차질이 생겼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KDDI의 서비스를 직접 이용하는 소비자 외에도 KDDI의 회선을 사용하는 저가 이동통신 브랜드 라쿠텐 모바일을 쓰는 이들도 불편을 겪었다.

우편 회사인 닛폰유빈은 화물정보시스템에 문제가 생기면서 우편물과 소포 등의 배달이 지연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기온, 강수량 등의 관측 정보를 다루는 지역 기상관측시스템에서 일부 데이터를 보낼 수 없게 됐으며 이로 인해 2일 오후 6시 기준 전국에 있는 1천300개 관측점 가운데 약 480곳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도쿄의 au 매장
도쿄의 au 매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수도권 일대를 운행하는 일부 버스 업체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마비됐으며 나리타공항과 하네다공항에서 일본항공 측 스태프가 사용하는 무선 장비가 작동하지 않아 업무에 지장이 생겼다.

기후현에 거점을 둔 지방은행인 오가키쿄리쓰은행의 경우 2일 오전부터 기후, 아이치, 미에, 시가 등 4개 현에 설치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 221대 중 190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KDDI가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 속도를 냈으며 올해 3월 말 기준 약 2천450만 회선을 제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통신장애의 충격이 특히 컸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사건이 역대 최대 규모의 통신장애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KDDI 측은 2일 새벽 발생한 설비 장애로 VoLTE 교환기에 트래픽이 폭주했다고 서비스에 문제가 생긴 이유를 설명했으며, 서일본 지역은 3일 오전 11시쯤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본 이동통신사 주요 3사 매장 간판
일본 이동통신사 주요 3사 매장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에서 주요 이동통신사의 서비스가 대규모로 중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10월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가 29시간에 걸친 통신 장애를 겪은 뒤 총무성의 행정 지도를 받았으며, 3대 이통사 중 하나인 소프트뱅크의 경우 2018년 12월에 대규모 통신 장애로 서비스에 차질을 빚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