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9521명 확진, 전주보다 3628명 늘어…반등세 확연

송고시간2022-07-02 21:47

beta

코로나19 유행세가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2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9천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천521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 후반 감소세가 멈췄으며 이번 주 들어서는 반등하는 추세가 뚜렷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날보다는 681명 감소…주간평균도 이전 주보다 1500명가량 상승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코로나19 유행세가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2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9천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천52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만202명)보다는 681명이 적지만, 1주 전인 지난 25일(5천893명)보다 3천628명, 2주 전인 18일(5천760명)보다 3천761명 각각 많아 증가세가 뚜렷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9천명대 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 후반 감소세가 멈췄으며 이번 주 들어서는 반등하는 추세가 뚜렷하다.

지난달 26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천238명→3천423명→9천894명→1만455명→9천591명→9천528명→1만715명으로 일평균 8천549명인데, 1주일 전(6월 19∼25일)의 7천54명보다 1천495명 많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천258명(55.2%), 비수도권에서 4천263명(44.8%)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2천452명, 서울 2천440명, 경남 588명, 인천 553명, 경북 537명, 충남 418명, 부산 366명, 울산 285명, 강원 269명, 전북 268명, 전남 248명, 대전 241명, 충북 215명, 제주 197명, 광주 188명, 대구 186명, 세종 70명이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