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광현 헤드샷 퇴장' 악재 딛고…SSG, KIA 제압하며 3연승

송고시간2022-07-02 21:17

beta

SSG 랜더스가 선발 김광현의 헤드샷 악재를 딛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SSG는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를 2-1로 꺾었다.

이날 SSG는 에이스 김광현(3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이 0-0으로 맞선 4회초 2사 3루에서 시속 145㎞ 직구로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얼굴을 맞혀 '헤드샷 퇴장'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 랜더스 우완 불펜 서동민
SSG 랜더스 우완 불펜 서동민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SSG 랜더스가 선발 김광현의 헤드샷 악재를 딛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SSG는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를 2-1로 꺾었다.

3연승 행진을 이어간 선두 SSG는 7연승의 무서운 상승세를 탄 2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를 1.5게임으로 유지했다.

이날 SSG는 에이스 김광현(3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이 0-0으로 맞선 4회초 2사 3루에서 시속 145㎞ 직구로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얼굴을 맞혀 '헤드샷 퇴장'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4회 2사 1, 3루에서 갑작스럽게 등판한 장지훈은 이창진을 2루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SSG는 위기 뒤에 찾아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4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최지훈이 볼넷을 얻은 뒤 2루를 훔쳤다. 이어 최정의 유격수 땅볼 때 3루까지 도달했다.

KIA 선발 임기영은 한유섬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1사 1, 3루에 몰렸고 박성한에게 1루수 강습 안타를 맞아 첫 실점 했다. KIA 1루수 류지혁이 몸을 던졌지만, 강한 타구가 류지혁의 미트를 맞고 1루 파울 라인 밖으로 굴러갔다.

박성한이 친 SSG의 이날 첫 안타는 결승타로 연결됐다.

SSG는 5회 1사 후 추신수가 우익수 쪽 2루타로 출루하자, 최지훈이 중전 적시타를 쳐 추가점을 뽑았다.

절체절명의 위기는 오른손 불펜 서동민의 힘으로 막아냈다.

KIA는 7회초 최형우와 이창진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이우성이 우중간에 떨어진 뒤 담을 넘는 '인정 2루타'를 쳐 1-2로 추격했다.

SSG는 1사 2, 3루의 동점 또는 역전 위기에서 좌완 김택형을 마운드 위에서 내리고, 서동민을 투입했다.

서동민은 대타 박동원을 루킹 삼진, 류지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김광현에 이어 등판한 장지훈은 2⅓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구원승(2승)을 거뒀고, 서동민은 1⅔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3번째 홀드를 챙겼다.

KIA는 타선의 침체 속에 6연패 늪에 빠졌다.

여기에 김광현의 공에 맞은 핵심 타자 소크라테스가 골절상으로 수술이 예정돼, 근심이 더 커졌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