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수원·인천 올들어 가장 더웠다…경북 경산 낮 최고 38도

송고시간2022-07-02 17:23

beta

불볕더위에 2일 서울과 수원, 인천 등의 최고기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 수원시 최고기온도 33.7도(낮 12시 52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경북 경산 하양읍은 최고기온이 38도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늘 밤 곳곳에 열대야…내일 무더워, 낮 29~35도

더위 식히는 피서객들
더위 식히는 피서객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일 속초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은 오는 8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2022.7.2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불볕더위에 2일 서울과 수원, 인천 등의 최고기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 현재 서울 최고기온은 오후 4시 1분에 기록된 33.8도였다. 이는 올해 서울 최고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종전 최고치는 지난달 11일 32.7도였다.

이날 경기 수원시 최고기온도 33.7도(낮 12시 52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인천(30.6도·오후 3시 53분)과 경기 파주시(31.7도·오후 4시 27분) 등도 올해 가장 더웠다.

경북 경산 하양읍은 최고기온이 38도를 기록했다. 대구 북구는 최고기온이 37.3도, 경기 광주시 퇴촌면은 37.1도, 성남시 분당구는 36.8도였다.

대전 최고기온은 35.3도로 역대 7월 상순(1~10일) 최고였다.

부산도 최고기온이 32.2도로 7월 상순 기록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다. 부산의 7월 상순 최고기온 기록이 경신된 것은 1994년 7월 이후 28년 만이다.

이날 밤 곳곳에서 열대야(오후 9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가 나타나겠다.

일요일인 3일에도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겠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9~35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광주·울산 24도와 33도, 인천 23도와 30도, 대전·대구 25도와 35도, 부산 24도와 30도다.

기상청은 "날씨가 무더워 온열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하루 중 가장 무더울 때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바깥 활동을 자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