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신한 '거액외환 이상거래'…금감원, 모든 은행에 점검지시

송고시간2022-07-03 06:13

beta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에서도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발견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모든 은행에 외환 거래 운용 상황을 점검해 보고하도록 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우리은행에 이어 30일 신한은행의 지점에서 발생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에 대해 수시 검사 나섰으며 나머지 은행들에 대해서도 자체적으로 점검한 뒤 외환 거래의 이상 여부를 보고 받기로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우리은행 등에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드러나는 등 문제가 있다고 판단돼 각 은행에 공식적으로 자체 점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리·신한은행 수시검사서 자금 세탁·외국환거래 법위반 여부 조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6.3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오주현 기자 =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에서도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발견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모든 은행에 외환 거래 운용 상황을 점검해 보고하도록 했다.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감원장이 취임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이런 사태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해당 은행의 불법 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더불어 원칙에 따라 강력한 제재를 할 것으로 보인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우리은행에 이어 30일 신한은행의 지점에서 발생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에 대해 수시 검사 나섰으며 나머지 은행들에 대해서도 자체적으로 점검한 뒤 외환 거래의 이상 여부를 보고 받기로 했다.

이미 일부 은행은 최근 우리은행 지점에서 문제가 발생하자 자체 점검에 착수했으며, 금감원에 관련 사안을 문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우리은행 등에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드러나는 등 문제가 있다고 판단돼 각 은행에 공식적으로 자체 점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특히,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 지점의 거액 외환 이상 거래와 관련해 이번 수시 검사에서 자금세탁 방지법과 외환 거래법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수입 대금 결제 명목으로 이뤄진 거래가 실수요 자금인지, 서류를 위조하거나 가상 자산과 연루돼 차익 거래를 했는지, 중국계 불법성 자본 등과 연루됐는지, 자금세탁 목적이 있는지 등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거액의 송금이라서 해당 업체의 무역 거래 규모에 맞는 자금인지 의심이 들 수 있어 여러 가능성을 보고 있다"면서 "해당 은행 담당자가 자금세탁 방지법상 신고 및 보고 의무를 이행했는지와 외국환거래법상 외환 송금 처리 과정에서 제대로 했는지도 따져볼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촬영 이충원]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지점에서 최근 1년 동안 8천억원에 달하는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포착해 금감원에 보고했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이 지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이어 금감원은 신한은행으로부터도 외국환 이상 거래 현황을 보고 받고 지난달 30일 해당 지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나섰다.

신한은행의 정확한 외국환 이상 거래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우리은행의 8천억원에 버금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복현 원장은 최근 은행장들과 만나 금융사 내 횡령 등 금융 사고가 반복되는 점과 관련해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해 논의를 했고 앞으로 관련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원장은 시장 질서 교란 행위와 불공정 거래, 불법 행위는 엄벌에 처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금융 사고가 되풀이되는 금융사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예상된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