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러 점령지에 '반란조짐'…친러인사 암살시도 속출

송고시간2022-07-02 13:07

beta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지역에서 친러시아 인사들에 대한 암살시도가 잇따르는 등 저항운동이 본격화할 조짐이 보인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최근 2주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州)에서 저항군이 러시아 편에 선 우크라이나인을 암살하려는 시도가 3건이나 있었다고 전했다.

미 정부는 이런 암살시도가 헤르손주에 국한되기는 했지만 우크라이나 전역을 점령하고 싶은 러시아의 입장에서는 중대한 도전일 수 있으며, 향후 저항운동이 급격히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헤르손 2주간 3명 피습…시민군 '배신자 척결' 자축

"러, 장기적으로 반란 직면…당장 저항군 조직화는 어려울듯"

우크라 헤르손주 수력발전소를 지키고 있는 러시아군
우크라 헤르손주 수력발전소를 지키고 있는 러시아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지역에서 친러시아 인사들에 대한 암살시도가 잇따르는 등 저항운동이 본격화할 조짐이 보인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최근 2주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州)에서 저항군이 러시아 편에 선 우크라이나인을 암살하려는 시도가 3건이나 있었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영 RIA, 타스 통신에 따르면 헤르손주의 교도소장 에우제니 소볼레프는 지난달 16일 암살 표적이 됐다.

그의 흰색 아우디 Q7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의 유리창이 폭발하고 차도 크게 망가졌지만 소볼레프는 살아남았다.

그로부터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24일에는 헤르손주 청소년체육부 담당자 드미트리 사블루첸코가 공격을 받았고 사망했다.

이 지역 시민군 정부 수반의 고문인 세르히 클란은 "배신자 사블루첸코가 차 안에서 폭발했다"면서 "우리 저항군이 또 다른 승리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이어 28일에는 또 다른 친러 관리가 타고 있던 차에 불이 났다. 이 관리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헤르손주는 2014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내륙과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지난 3월부터 이 지역을 점령하고 있다.

미 정부는 이런 암살시도가 헤르손주에 국한되기는 했지만 우크라이나 전역을 점령하고 싶은 러시아의 입장에서는 중대한 도전일 수 있으며, 향후 저항운동이 급격히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지난달 2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회의에서 "크렘린궁은 우크라이나 남부에서 증가하는 저항 활동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헤르손은 우크라이나' 축구경기장서 피켓 든 여성
'헤르손은 우크라이나' 축구경기장서 피켓 든 여성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 관리들은 러시아가 헤르손주를 효과적으로 장악할 만큼의 병력을 보유하지 못했다고 보고 있다.

러시아는 동부 돈바스 전투에 집중하기 위해 헤르손에서 일부 병력을 빼내기도 했다.

현재 얼마나 많은 병력이 주둔하고 있는지 파악되진 않지만, 최근의 병력 축소가 현지 저항 세력에게는 반격에 나설 빌미를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우크라이나군 역시 최근 이 지역에서 제한적으로나마 반격을 가하는 상황이다.

서방 정보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CNN에 현지 저항 세력이 공격을 계획하고 무기와 작전을 제공할 수 있을 정도로 조직화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저항이 있기 했지만 러시아의 통제를 약화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은 장기적으로 러시아가 결국 우크라이나 현지 주민들의 반란에 직면할 것으로 평가한다고 CNN은 전했다.

미국의 한 관리는 러시아가 점령지에 대한 통제력을 지키려면 깨끗한 식수 제공과 쓰레기 수거 등 기본적인 정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데, 현지 저항운동은 러시아의 정부 노릇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점령지를 러시아로 병합하려는 절차를 밟고 있다.

이를 위해 루블화를 법정 화폐로 제정하고 러시아 국적 취득 절차를 간소화하고 있으며, 여러 지역에서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준비 중이다.

withwi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JHKb5zCBO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