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이미 상반기 경기침체"…연준 전망치엔 2분기도 역성장

송고시간2022-07-02 10:26

beta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전망치가 2분기에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미국에 사실상 경기침체가 예고됐다.

미국 GDP 전망을 실시간으로 제시하는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GDP 나우' 예측 모델은 1일(현지시간) 미국의 올해 2분기 GDP 성장률을 -2.1%로 예측했다.

GDP 나우 예측대로면 미국은 2개 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해 이론적으로 경기침체에 들어선 것으로 판정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분기 -1.6% 내려앉은 뒤 2분기도 -2.1% 추산"

"GDP 주축인 개인소비지출·민간투자 감소 추세"

뉴욕 증권거래소
뉴욕 증권거래소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전망치가 2분기에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미국에 사실상 경기침체가 예고됐다.

미국 GDP 전망을 실시간으로 제시하는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GDP 나우' 예측 모델은 1일(현지시간) 미국의 올해 2분기 GDP 성장률을 -2.1%로 예측했다.

이는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GDP 증가율)이 -1.6%로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에 마침표를 찍은 뒤 나타난 흉조다.

GDP 나우 예측대로면 미국은 2개 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해 이론적으로 경기침체에 들어선 것으로 판정된다.

경기침체는 GDP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현상으로 경제활동 위축에 따른 기업의 실적 부진, 노동자의 실업, 가계 생활고 등을 의미한다.

미국 거시경제와 관련해 권위있는 판정을 내리는 전미경제연구소(NBER)는 보통 GDP의 2개 분기 이상 연속 감소를 경기침체(recession)로 규정한다.

이날 나타난 2분기 전망치는 직전 전망치였던 지난달 30일의 -1.0%에 비해서도 크게 하락한 것이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전망치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나흘간 3번의 발표에서 0.3%→-1.0%→-2.1%로 급전직하했다.

미 GDP에서 70% 가까이 차지하는 개인소비지출 성장 전망치도 종전 1.7%에서 이날 0.8%로 감소했고 실질 민간 국내총투자 전망치도 -13.2%에서 -15.2%로 떨어졌다.

CNBC는 "연준의 경제 성장 추적모델은 미국 경제가 침체에 접어들었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을 가리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다수 월가 경제학자들은 역성장 우려가 커졌다고 지적하면서도 적어도 내년은 돼야 경기침체가 올 것으로 예상했으나 GDP 나우 전망치는 1분기 1.6% 하락과 연계돼 그대로 실현된다면 경기침체라는 기술적 정의에 부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제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적 통화정책 때문에 이미 경기침체 우려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세계 통화정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연준은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연준이 경기부진을 각오하고서라도 인플레이션을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임에 따라 시장에서는 경착륙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NBER는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 경기침체를 선언할 절대적 요건은 아니라고 설명한다.

그러나 CNBC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경제성장률이 2개 분기 이상 연속적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상황에서 미국이 침체에 빠지지 않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GDP 나우의 예측치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GDP 나우의 예측치

[연방준비은행 GDP 나우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