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재무 "러 원유 가격상한제 필요"…추경호 "도입취지 이해"(종합)

송고시간2022-07-02 08:56

beta

미국 등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한국의 동참 문제를 한미 양국이 협의했다.

기획재정부와 미국 재무부는 2일 오전(한국시간) 동시에 보도자료를 내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9시 진행된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한국 또한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며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중순 방한 앞두고 전화협의…추경호 "구체방안 도출되는 대로 공유해달라"

(왼쪽부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왼쪽부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세종=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김다혜 기자 = 미국 등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한국의 동참 문제를 한미 양국이 협의했다.

기획재정부와 미국 재무부는 2일 오전(한국시간) 동시에 보도자료를 내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9시 진행된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에너지 가격 안정과 러시아의 수익 감소를 위해 러시아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 시행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G7 등 국제사회의 논의 동향을 설명했다.

재무부는 보도자료에서 "두 사람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책임을 묻는 것과 정의롭지 않고 불법인 활동의 재원으로 사용되는 (러시아산 원유의) 수입을 제한하기 위해 가격 상한을 두는 것의 장점을 비롯해 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추 부총리는 "한국 또한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며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격상한제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되는 대로 공유해달라"고 미국 측에 요청했다.

G7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는 러시아가 에너지 판매 대가로 받는 돈을 제한하면서 동시에 고(高)유가 문제에도 대응하겠다는 구상이다. 원유 가격상한제를 지킨 경우에만 원유 수송에 필요한 보험을 제공하는 방식 등이 방법으로 거론된다.

전화 회의하는 추경호 부총리
전화 회의하는 추경호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하고 있다. 2022.7.2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또 한미 양국이 각종 경제 현안과 대(對)러 제재 등에 있어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온 것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이달 중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옐런 장관의 방한(이달 19~20일) 때 직접 만나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 추가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30일 옐런 장관의 방한시 공급망 및 대러시아 제재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옐런 장관의 방한에 앞서 재무부 브라이언 넬슨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도 지난달 27~29일 한국을 방문해 제재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다.

moment@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