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신규 발열 4천명대 주장…사망자 언급은 보름 넘게 없어

송고시간2022-07-02 07:44

beta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환자 수가 4천명대로 집계됐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달 30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가 총 4천100여 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보름 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누적 발열환자 474만여명…"이들 중 99.8%가 완쾌" 주장

평양 해방산호텔 소독하는 종업원들
평양 해방산호텔 소독하는 종업원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일 "해방산호텔의 종업원들이 최대비상방역체계의 요구에 맞게 소독사업에서 사소한 빈틈과 허점이 없도록 책임성을 높여가고 있다" 라고 보도했다. 2022.7.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환자 수가 4천명대로 집계됐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달 30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가 총 4천100여 명이라고 밝혔다.

또 이 기간 4천870여 명의 발열환자가 완쾌된 것으로 집계됐다.

북한은 지난달 24일부터 전날까지 8일 연속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가 1만 명을 밑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보름 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달 15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3명이며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다.

지난 4월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환자는 총 474만8천53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99.84%에 해당하는 474만1천90여명이 완쾌됐고, 0.16%에 해당하는 7천36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의 신규 발열환자 규모는 통계를 처음 발표한 지난 5월 12일 1만8천 명에서 시작해 같은 달 15일에는 39만2천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해 현재는 1만 명 아래까지 떨어진 상태다.

북한은 전날 "전염병 확산 추이를 최단기간 내에 역전시켰다"고 자평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됐다고 주장하지만, 치명률이 너무 낮아 북한의 통계를 발표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