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wiz 날벼락…강백호, 주루 중 햄스트링 부상

송고시간2022-07-01 20:07

beta

kt wiz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간판타자 강백호(23)가 또 쓰러졌다.

강백호는 1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3-5로 뒤진 3회말 공격에서 주루하다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앰뷸런스 타고 병원 이송…올해 두 번째 부상

들것에 실려 앰뷸런스에 타는 강백호
들것에 실려 앰뷸런스에 타는 강백호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t wiz 강백호가 1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3회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진 뒤 들것에 실려 앰뷸런스에 타고 있다. 2022. 7. 1. cycle@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t wiz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간판타자 강백호(23)가 또 쓰러졌다.

강백호는 1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3-5로 뒤진 3회말 공격에서 주루하다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강백호는 장성우의 볼넷으로 2루로 진루했고, 이후 배정대의 중전 적시타 때 전력 질주했다.

강백호는 3루를 도는 과정에서 왼쪽 햄스트링 통증을 느끼고 그대로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하던 강백호는 경기장으로 들어온 앰뷸런스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kt 관계자는 "강백호는 병원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백호가 다친 건 올해 두 번째다. 그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발가락 골절상으로 이탈했고, 지난달 4일 복귀했다.

그는 복귀 후 21경기에서 타율 0.250, 3홈런, 10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