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장연 시위' 4호선 지연에…이준석 "연대하자던 분들이 해결"(종합)

송고시간2022-07-01 22:35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로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운행이 2시간 가까이 지연된 것을 두고 "무릎 꿇고 전장연과 연대하자던 분들이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장연의 시위와 관련된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적었다.

전장연이 출근하는 시민을 볼모로 삼아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이 대표의 일관된 주장은 야당과 시민단체로 등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뒤통수치더니 왜 안나서나"…토론대응 비판했던 정치인들 저격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사진은 전날 경북 경주 월성원전 홍보관을 찾아 현황을 듣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로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운행이 2시간 가까이 지연된 것을 두고 "무릎 꿇고 전장연과 연대하자던 분들이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장연의 시위와 관련된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세 달 전 토론과 여론전을 통해 대응하는 것에 대해서 신랄하게 뒤통수치던 분들이 왜 나서지 않는지"라며 "결국 4호선 타는 시민들만 감내해야 됩니까"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전장연 시위에 대한 자신의 비판적 입장에 이견을 보였던 정치권 인사들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장연이 출근하는 시민을 볼모로 삼아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이 대표의 일관된 주장은 야당과 시민단체로 등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대선·지방선거를 거치면서는 당내에서도 표심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잇따랐고, 대통령직인수위원회도 이 대표와 이견을 노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가 이후 페이스북 게시글을 수정해 "휠체어 체험(?)하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포함해서"라고 덧붙인 것도 이런 점을 감안해 조준점을 명확히 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장연 선전전은 이날 오전 7시 58분께 4호선 서울역 승강장에서 시작해 사당역을 거쳐 오전 11시께 삼각지역에서 끝이 났다. 삼각지역을 기준으로 상행선 1시간 56분, 하행선 1시간 46분씩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